한국 순교자의 소리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중앙 오순절교회에서 폭탄 테러 발생 당시 모습(왼쪽), 페니와 딸 클라리사(오른쪽). ⓒ한국 순교자의 소리

인도네시아에서 교회를 겨냥한 차량 폭탄 테러로 심각한 화상을 입은 한 여성 성도가 화상 흉터를 이용하여 복음을 적극적으로 전하고 있다고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가 알렸다.

2018년 5월 13일 수라바야 중앙 오순절교회에서는 검은색 승합차가 교회 대문을 들이받고 들어와 주차 안내원 두 명을 치고, 차량에 설치된 다섯 발의 폭탄을 터뜨렸다. 폭발로 인한 불기둥은 근처 차량 5대와 오토바이 30대에도 옮겨붙었다.

이 사건으로 교인 10명이 사망하고, 페니 수리야와티는 신체의 85%에 화상을 입었다. 당시 본당 입구가 화염에 휩싸이자 요나단 비안토로 와호노 목사는 예배당에 있던 교인 1,300여 명을 뒷문으로 안내했다.

페니는 "사고 당시 제 몸 전체에 후끈한 열기가 전해졌고, 사람들한테 도움을 요청했다"며 "한 교인이 제 몸에 붙은 불을 끄려고 물을 부을 때, 그을린 살갗을 타고 물이 흐르던 느낌을 절대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인도네시아
▲페니의 발에는 사고 당시 신고 있던 샌들 모양으로 화상 흉터가 남았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대피 지역으로 옮겨진 페니는 딸 클라리사와 남편, 시어머니를 만났다. 딸은 이마와 배, 손에 화상을 입었고 파편에 맞은 상처 때문인지 입에서 피가 흘렀다. 교인 한 사람은 페니와 클라리사를 자동차에 태우고 병원으로 옮겼다.

이후 페니는 상처 봉합과 곳곳에 박힌 파편 제거, 몇 시간에 걸친 화상 소독 치료를 받았다. 피부가 단단해지자 4시간 간격으로 마취 주사를 맞으며 죽은 피부를 벗겨내는 시술을 21번이나 받았다. 건강한 피부가 남아 있지 않아 피부 이식수술도 불가능했다. 요나단 목사와 교인들은 페니가 3개월간 병원에 있을 때 심방하여 격려하고 기도해 주었다.

기적적으로 목숨을 구한 페니는 퇴원 후 수개월 동안 물리치료를 받았다. 치료 과정은 더디고 고통스러웠다. 화상으로 갈라진 피부는 약해서 마음대로 움직이지 못했고, 발등에는 신고 있던 샌들 무늬가 흉터로 남아 끔찍했던 기억과 그로 인해 잃어버린 것을 계속 상기하게 한다고 했다.

또 거울에 비친 화상 흉터가 가득한 얼굴을 보고 처음에는 수치심을 극복하기가 어려웠지만, 시간이 지나 자신의 얼굴을 사랑하는 법을 배웠다고 말했다. 그리고 자신을 그렇게 만든 사건에 분노하지 않고 하나님께 맡기기로 했다. 비록 일상에서 목욕하고 옷을 입으려면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 하고, 통증으로 딸과의 포옹도 마음껏 할 수 없지만 "모든 일이 나에게 유익이 되도록 하나님이 일하신다고 믿는다"고 페니는 말했다.

올해 5학년이 된 딸 클라리사도 다행히 상처가 회복되며 통증에서 거의 해방됐다. 클라리사는 매일 엄마를 위해 기도하며, 장차 의사가 되어 엄마처럼 고통당하는 사람을 돕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중앙 오순절교회 요나단 목사. ⓒ한국 순교자의 소리
테러 사건 이후 교인들은 훼손된 예배당 건물을 수리하고, 입구에는 더 튼튼한 문과 보호벽을 설치한 후 계속 교회에 모여 예배를 드리고 있다. 요나단 목사는 "2차 공격이 전혀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한국 VOM은 "요즘 페니는 전보다 더 용기를 내서 대중 앞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화상 흉터를 빤히 바라보는 시선이 느껴질 때 그녀는 조용히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있을지' 하나님께 묻는다"며 "사람들이 화상에 관해 물으면 그녀는 그리스도를 열정적으로 전하며, 그녀는 하나님이 그녀의 이야기와 고통을 사용하여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시길 원한다"고 말했다.

한국 VOM은 페니의 병원비와 폭탄 공격 피해자들의 병원비를 돕고 있으며, 6월 30일까지 긴급 프로젝트를 위한 기금을 모금한다고 말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