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처벌받더라도 한국 VOM의 기존 풍선 사역 방식 고수하겠다는 입장 표명

한국 순교자의 소리
▲지난 2015년 8월 23일 순교자의 소리 CEO 에릭 폴리 목사(맨 왼쪽)가 사무실 앞을 지키고 있는 마포경찰서 소속 경찰들에게 풍선 사역에 대한 의도 등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12일 오전 경기도가 김포, 고양, 파주, 연천 등 4개 시군 내 접경지역을 '위험구역'으로 지정하고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강력하게 금지하겠다고 밝히자,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가 오후 성명에서 "지난 15년간 협력관계를 무시하고 풍선 사역을 범죄로 간주한 경기도 발표에 실망스럽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한국 VOM 공동설립자이자 CEO인 에릭 폴리 목사는 이 성명에서 "한국 VOM은 한국 경찰, 군대 및 정보기관을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며 풍선 사역을 해왔다. 심지어 남북이 긴장과 갈등 상황에 놓여있을 때에도 한국 VOM은 당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풍선 사역을 지속해 왔다"며 "오랫동안 중요하게 생각해온 권리들을 지키려는 책임감을 갖고, 당국과 협력하여 지속해 온 우리의 풍선 사역을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로 규정한 당국자들의 처사에 매우 비통함을 느낀다"라고도 했다.

폴리 목사는 당국자들에게 "여러분이 오랫동안 보여주었던 협조적이고, 책임감 있고, 서로 존중했던 모습으로 돌아오라"며 "수년간 책임감 있게 행동해 온 비영리단체들과 시민의 말도 경청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하나님이 명령하신 부르심을 정부가 범죄라고 규정할 때 정부 권위에 복종하겠다. 이 말은 신실함의 대가로 어떤 처벌도 기쁜 마음으로 기꺼이 감당하겠다는 의미"라며 기존 풍선 사역 방식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강하게 표명했다.

한편, 에릭 폴리 목사는 한국 VOM은 남북한 주민 모두에게 안전한 풍선 사역을 하기 위해 △주민에게 위험할 수 있는 수소가스가 아니라 비가연성 헬륨 가스 사용하고 △예측 가능한 컴퓨터 모델링과 GPS(위치추적장치) 시스템으로 북한 지역에 정확하게 도달할 때만 풍선을 보내며 △북한 포병이 사격할 수 있는 유효거리보다 더 높은 고도로 풍선을 비행하게 하고 △환경 친화적 재료 사용과 깨끗한 뒤처리를 고려했으며 △서로 간의 목적을 최대한 이룰 수 있도록 모든 정부당국자들과 협력했다고 주장했다.

폴리 목사는 특히 "어떤 상황에도 정치 메시지나 선전물을 절대 보내지 않고, 북한에서 출판되고 북한 주민이 볼 수 있다고 북한 헌법에 명시된 조선어 성경만 보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성명 전문.

한국 순교자의 소리
▲지난 2018년 6월 4일 연천군에서 북한을 향해 풍선을 날리려던 한국 VOM이 경찰의 저지를 받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순교자의 소리의 공동설립자이며 CEO인 에릭 폴리 목사가 드리는 말씀  

풍선 사역을 범죄로 간주한 경기도 발표에 대한 순교자의 소리의 성명  

지난 15년간, 한국 순교자의 소리와 한국 경찰, 군대 및 정보기관은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며 이 풍선사역을 해왔습니다. 이로써 우리는 언론과 종교의 자유, 재산과 공공 안전의 보호, 정치 경제적인 평화와 번영을 지키면서 어떻게 정부와 협력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 국제적인 본보기가 되었습니다. 심지어 남북이 긴장과 갈등 상황에 놓여있을 때에도, 우리는 당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사역을 지속해 왔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효과적인 협력관계를 무시하고 어떠한 상의도 없이 당국이 갑작스럽고 일방적인 결정을 통보한 것에 대해 우리는 실망스럽고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오랫동안 중요하게 생각해온 권리들을 지키려는 책임감을 갖고 당국과 협력하며 지속해 온 우리의 풍선사역을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로 규정한 당국자들의 처사에 우리는 매우 비통함을 느낍니다.       

한국의 모든 당국자에게 촉구합니다. 여러분이 오랫동안 보여주었던 협조적이고, 책임감 있고,  서로 존중했던 모습으로 돌아 오십시오. 정부를 위해 일하는 사람의 말뿐 아니라 수년 간 책임감 있게 행동해 온 비영리단체들과 시민의 말도 경청해주십시오. 우리는 이 대화만이 안전하게 전진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확신합니다. 지난 15년간 서로 협력하고 상대방의 권리를 온전히 존중하며 지켜주었고, 그랬기 때문에 국가적으로 위험했던 순간에도 이 사역을 계속 지속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 순교자의 소리가 부르심 받은 북한선교는 변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남한과 북한의 기독교인들이 그리스도를 계속 따를 때, 필요한 것을 계속해서 지원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북한에서 고난받는 믿음의 형제자매들이 요청하는 바이고 또 그리스도께서 명하시는 바입니다.  

기독교인으로서 하나님이 명령하신 부르심을 정부가 범죄라고 규정할 때가 있습니다. 그런 시간이 오면, 우리는 정부의 권위에 복종합니다. 이 말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명령하신 부르심을 우리가 계속 감당하는 동시에 신실함의 대가로 정부가 우리에게 내리는 어떤 처벌도 기쁜 마음으로 기꺼이 감당하겠다는 의미입니다.

부차적인 정보

순교자의 소리는 남한과 북한 주민 모두에게 안전한 풍선사역을 하기 위해 아래와 같은 혁신적인 방법을 지속적으로 도입해왔습니다.  

  • 주민에게 위험할 수 있는 수소가스가 아니라 비가연성 헬륨 가스 사용
  • 예측 가능한 컴퓨터 모델링과 GPS (위치추적장치) 시스템. 이는 의도한 북한 지역에 풍선이 정확하게 도달할 때만 풍선을 보내기 위한 시스템이다.
  • 북한 포병이 사격할 수 있는 유효거리보다 더 위로 비행하는 고도 풍선
  • 환경 친화적 재료 사용과 깨끗한 뒤처리를 무엇보다 더 중요하게 고려.
  • 서로 간의 목적을 최대한 이룰 수 있도록 모든 정부당국자들과 협력함.

우리는 남북한 관계가 더 격하게 대립했던 시기에도 시민의 재산이나 생명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고 풍선 사역을 해 왔습니다. 긍정적인 결과로 북한 인권 정보 센터(North Korean Human Rights Database)에 따르면, 성경을 직접 눈으로 본 북한 주민의 비율이 지난 15년간 사실상 0%에서 거의 8%로 증가했습니다.  

우리는 어떤 상황에도 정치 메시지나 선전물을 절대 보내지 않았습니다. 북한에서 출판되었고, 북한주민이 볼 수 있다고 북한헌법에 명시된 조선어 성경만 보냈습니다. 우리의 모든 북한 사역 프로젝트는 북한 지하 기독교인의 요청과 조언에 따라 실행됩니다.

From the Rev. Dr. Eric Foley, CEO and Co-Founder, Voice of the Martyrs Korea

VOICE OF THE MARTYRS KOREA STATEMENT RE THE ANNOUNCEMENTS BY GYEONGGI PROVINCE AUTHORITIES CRIMINALIZING BALLOON LAUNCHING ACTIVITY
 
Over the past 15 years, the respectful cooperation between Voice of the Martyrs Korea and Korean police, military, and intelligence services has served as an admirable international model for how the freedoms of speech and religion, the protection of property and public safety, and the advancement of political and economic peace and prosperity can all be safeguarded and jointly fostered, even during the most dangerous moments of inter-Korean tension and conflict.

We are disappointed that authorities have chosen to suddenly and unilaterally disregard this proven model of effective cooperation. We are grieved that they have criminalized even the most responsible and cooperative exercise of long-cherished rights as an inherent, imminent threat to peace and prosperity.  

We call on all Korean authorities to return to their long-demonstrated commitment to cooperative, responsible, respectful dialogue among all stakeholders-listening not only to state actors but also NGOs and citizens who have acted responsibly for many years.  We believe this remains the only truly safe path forward. Cooperative, respectful preservation of the full range of rights has served us all well over the past 15 years, even during the times of greatest national danger. It has ensured that we can all make progress in all of the areas of importance to all of us, even in the midst of the most threatening rhetoric and actions.  

Our commitment at Voice of the Martyrs Korea remains unchanged: We will continue to support all Korean Christians, both North and South, as they follow Christ. This is what our suffering Christian brothers and sisters in North Korea request, and it is what Christ commands.  

There are times when governments criminalize the actions we as Christians are called to undertake. In such times, we remain subject to the governing authorities. This means that we will continue to do what God calls us to do, and we will willingly and joyfully suffer whatever penalty the authorities lay upon us as the price for that faithfulness.   

Additional information:

VOM Korea has continuously pioneered numerous innovations to make balloon launches safe for all Koreans North and South, including:

  • the use exclusively of non-flammable helium gas;
  • predictive computer modeling and GPS tracking, to ensure that balloons are only launched when it is certain they will reach their intended destinations in North Korea;
  • high-altitude balloons, which cross into North Korea well above the range of ground artillery;
  • environmentally-friendly materials and clean-up practices; and, most of all,
  • a cooperative arrangement with all enforcement authorities to ensure that the goals of all stakeholders may be achieved as far as possible.

We have launched without negative impact to life or property during even far more contentious periods in North/South relations. Positively, in the past 15 years, the percentage of North Korean citizens who have seen a Bible with their own eyes has increased from essentially 0% to nearly 8%, according to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Database.  

We have never at any time sent any form of political message or propaganda but only the Chosun Bibles published by the North Korean government and protected under the North Korean constitution's freedom of religion for all North Korean citizens. All of our North Korean ministry projects are undertaken at the request and advice of underground North Korean Christians.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