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호 베다니 히브리어&헬라어 번역원 원장
▲박경호 베다니 히브리어&헬라어 번역원 원장

박경호헬라어번역성경 NEW시리즈에 이어 ‘박경호히브리어번역성경 창세기’가 최근 출판돼 성경에 깊은 관심이 있는 목회자와 신학생, 일반 성도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히브리어&헬라어번역원 원장 박경호 목사(예장합동 사복음교회 담임목사)는 20여 년간 순수 번역과 진리 탐구를 목적으로 끈질긴 원어 성경 연구 끝에 작년부터 박경호헬라어번역성경 NEW시리즈인 4복음서와 요한계시록, 로마서를 꾸준히 출판해 왔다.

이 번역성경 시리즈는 스테판(1550)을 원전으로 신약 성경의 원어인 고대 그리스어를 한글로 1:1 대응하여 직역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박 목사는 헬라어 한 단어가 쓰인 수백 건의 용례를 비교 분석하여, 모든 문장에 들어맞는 한글 한 단어를 원어의 의미에 부합되는 단어로 판단하여 번역했다.

이러한 독특한 번역 방식은 성경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헬라어에 대한 우리 말 번역에 일관성을 유지하게 했다. 시리즈를 펴낸 히브리어&헬라어 번역 출판사는 “1:1 직역 방식으로 어원을 밝히 보여주어, 기존의 성경에서 보지 못한 새로운 진리의 구절을 발견하게 한다”고 말했다.

박경호히브리어번역성경 창세기

새롭게 출판한 ‘박경호히브리어번역성경 창세기’도 같은 방식으로 번역했다. 고어체와 서술체가 아닌 경어체와 대화체이지만, 문장에서 자연스러운 의미를 고려한 의역이 아닌 부자연스럽고 어색하지만 뜻 그대로를 직역했다. 이로써 마치 스크린을 보는 듯 원문의 원래 의미가 최대한 생동감 있게 전해지도록 신경 썼다.

박경호 원장은 “이제껏 발견하지 못한 사실들이 이 책을 읽으시는 누구에게나 놀라운 흥분들로 다가올 것”이라며 “기존에 창세기를 읽어보신 분들이라면 ‘창세기가 이런 내용이었어?’하고 놀라움을 금치 못할 것이고, 처음 창세기를 접하시는 분들도 쉽고 흥미진진한 내용에 눈을 뗄 수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히브리어&헬라어 번역 출판사는 “성경은 기독교인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모든 인류를 위한 책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기록한 책이고 거짓이 없는 역사책이다. 또 빼어난 문학작품이자 인류의 보편타당한 규범을 제시하는 도덕책이고, 고전 중의 고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경호히브리어번역성경과 헬라어번역성경은 목회자들에게는 원어에 가장 근접한 말씀을 근거로 설교하도록 돕고, 신학생들에게는 원어 성경의 기초를 탄탄하게 제공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독교인이 아닌 일반인 모두에게 성경의 가치를 알게 하여 누구에게나 필요한 필독서”라고 강조했다.

박경호 원장은 서울대학교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후 기업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다, 영어 성경과 한글 성경의 많은 오번역을 발견하고 성경 원어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처음에는 개인적인 신앙생활의 영역으로서 번역을 진행했으나, 현재는 전 세계 성도들에게 원어에 가장 가까운 성경을 보급하는 사명자로서의 일하고 있다.

향후 박경호히브리어번역성경으로 모세오경, 역사서, 시가서, 선지서를, 박경호헬라어번역성경 시리즈로 사도행전, 바울서신, 공동서신을 추가로 출판하고, 이를 영어와 각국 언어로 번역 출판하여 복음전파의 사명을 감당할 계획이다.(문의 010-4456-0438-0438, seoulbethany@gmail.com)

박경호헬라어번역성경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