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용기 목사 천국환송예배
▲천국환송예배가 끝난 뒤 운구 행렬이 장지를 향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유튜브 영상 캡쳐

18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故 조용기 목사 천국환송예배가 한국교회장으로 드려졌다.

이창균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수석부목사)가 사회를 맡은 예배에선 장종현 목사(예장 백석 총회장, 한교총 공동대표회장)가 대표기도를 했고, 이태근 목사(기하성 총회장)의 성경봉독과 이승왕 바리톤(여의도순복음교회 나사렛찬양대)의 조가(저 높은 곳을 향하여) 후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가 설교했다.

장종현 목사는 대표기도에서 “성령충만하여 온 세계를 다니시면서 복음을 전파하신 조용기 목사님의 믿음의 역사와 사랑의 수고,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소망의 인내를 한국교회가 잊지 않고 뒤를 이어 가겠다”라며 “절망에 빠진 우리 민족을 살리고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를 위해, 영혼이 잘 됨과 같이 범사가 잘 되는 소망의 메시지를 선포하시던 목사님의 목소리가 아직도 우리의 가슴에 남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복음과 축복의 말씀을 가슴에 품고 온 교회가 연합해 목사님의 발자취를 따라 살게해 주소서. 세계선교를 위해 헌신하시고 오직 복음 전파에 힘을 다할 수 있도록 한국교회와 민족 위에 하나님의 사랑과 축복으로 함께 하여 주소서”라고 기도했다.

故 조용기 목사 천국환송예배
▲김장환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유튜브 영상 캡쳐

김장환 목사는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요한복음 11:25~26)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참으로 1세기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한 세계적 목회자요 부흥사인 조 목사님이 계셨다는 건 한국교회 큰 축복이요 자랑이 아닐 수 없다”며 “하나님께서 부르시면 누구라도 떠나게 되는 것이 인생임을 너무나 잘 안다. 참으로 인생이란 잠시 있다가 없어지는 풀이요, 잠깐 보이다가 사라지는 안개요, 순식간에 지나가는 나그네요, 해가 뜨면 흔적 없는 새벽 이슬이며, 파도에 부서지는 물거품이자 하늘로 사라지는 연기 같은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장환 목사는 또 “내가 본 조용기 목사는 하루 5시간씩 기도하는 ‘기도의 대장’이었다”고 말했다. “참으로 조 모사님은 기도를 통해 기적을 맛보셨고 하나님을 경험하셨다. 스스로 죽을 병에서 고침을 받으셨고, 목사님의 기도를 통해 수많은 병자들이 치유함을 받았다”며 “그 뒤를 이을 이영훈 목사님은 담대하고 두려워 말고, 이 거대한 교회 수많은 성도를 인도하시려면 기도하시고 또 기도하셔야 한다”고 권면했다.

이어 디모데후서 4장 7~8절(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 날에 내게 주실 것이며 내게만 아니라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도니라)을 인용하면서 “이 땅에서 더 이상 목사님을 뵐 수 없지만 우리에게 주신 삶을 마치는 날, 천국에서 다시 만나뵙겠다. 우리 모두 언젠가 주님 앞에 서게 될 때에 먼저 가신 조 목사님 앞에 부끄러움 없는 얼굴로 설 수 있도록 오늘도 내일도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자”고 전했다.

故 조용기 목사 천국환송예배
▲故 조용기 목사 천국환송예배가 18일 아침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열렸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유튜브 영상 캡쳐

이후 고인에 대한 추모영상을 상영하고, 소강석 목사(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의 추모시 낭독, 이철 기감 감독회장(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의 조사,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의 약력 보고 및 감사 인사, 고인의 차남인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의 가족대표 인사가 있었다. 소강석 목사는 ‘꽃잎은 져도 그 향기는 지지 않습니다’라는 제목의 추모시에서 “비로소 조용기라는 꽃봉오리 하나가 민족의 광야와 5대양 6대주에 성령의 봄, 예수의 계절이 오게 하였다”며 “그 꽃향기는 아직도 사라지지 않고 우리 가슴에 남아 있다”고 했다.

이철 감독회장은 조사를 통해 “영산 조용기 목사님은 약할 때 강함주시는 하나님의 살아 있는 증인이셨다. 또 무엇보다 목사님은 성령의 사람이셨다. 육신이 약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오직 성령을 의지함으로, 살아계신 하나님의 산증인이 되셨다”고 말했다. 이 감독회장은 여의도순복음교회에는 “주님의 증인된 삶을 보여주는 믿음의 공동체, 모든 교회에 버팀목이 되는 소망의 공동체,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섬겨 하나님의 교회를 세우는 사랑의 공동체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영훈 목사는 “조용기 목사님, 이제 하나님의 품에서 참 평안을 누리시길 바란다. 그 동안 너무나 수고 많이 하셨다. 목사님의 사랑과 가르침을 잊지 않고 잘 계승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故 조용기 목사 하관예배
▲18일 故 조용기 목사 천국환송예배 하관예배가 열렸다.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유튜브 영상 캡쳐

고인의 차남으로 유족을 대표해 인사한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은 “입이 떨어질 수 있는 마지막 순간까지 복음을 전하신 아버지의 삶은 모든 걸 쏟아부은, 선교의 정열을 불태운 삶이었다”며 “한 마디로 아버지는 진정한 목적이 이끄는 삶을 사셨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주님께서 주신 선교의 사명을 잘 감당하시고 이제 주님 품, 본향으로 돌아가셨다. 우리도 천국의 축제를 기대하며, 사는 날 하루 하루를 오직 주님의 영광을 위해 살아나가자. 그것이 아버지가 우리에게 원하시는 삶이라는 걸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후 예배는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 국민문화재단 이사장)의 축도로 마쳤다.

세계 최대 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설립한 조용기 목사는 작년 7월 뇌출혈 수술 후 1년 넘게 입원 치료를 받다 14일 아침 86세를 일기로 소천했다. 조용기 목사는 한국교회 부흥을 주도하며 국내 뿐 아니라 세계 선교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로 평가된다. 15일부터 17일까지 여의도순복음교회 빈소에는 각계 지도자를 비롯하여 2만여 명의 참배객이 다녀갔다.

조 목사는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의 고 김성혜 사모(전 한세대 총장) 묘 옆에 안장됐다. 김성혜 사모의 묘 옆에는 조 목사의 장모 고 최자실 목사의 묘가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