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가 15일 故 조용기 목사에 대한 애도 메시지를 발표했다.

이 목사는 “어제 아침 소천하신 조용기 원로 목사님은 한국교회의 거목이요, 세계교회의 위대한 복음전도자였다”며 “조용기 목사님은 6.25 전쟁의 폐허 속에서 희망을 잃고 실의에 빠져 있던 사람들에게 예수님의 십자가 부활의 신앙을 전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파했다”고 했다.

이영훈 목사
▲15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故 조용기 목사 조문소 앞에서 애도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는 이영훈 목사 ⓒ노형구 기자

이어 “사람들이 안 된다, 어렵다, 힘들다고 부정적으로 말할 때 조용기 목사님께선 언제나 ‘할 수 있다, 하면 된다, 해보자’라고 설파하셨다”며 “목사님의 그 카랑카랑한 음성이 귀에 쟁쟁하다. 이 희망과 긍정과 용기의 복음이 전쟁 후 가난과 절망에 빠진 이 나라의 수 많은 사람들을 일으켜 세우고 격려해 비로소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한 원동력이었다”고 했다.

이 목사는 “저에게는 더욱이 영적인 아버지이자 스승이셨던 조용기 목사님께서 이제 우리 곁을 떠나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가셨다”며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을 지극히 사랑하셨던 목사님을 잃은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선한 싸움을 다 싸우고, 달려갈 길을 마치고, 끝내 믿음을 지키신 목사님께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의의 면류관이 주어지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그는 “제자는 마땅히 스승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그 사역 속에 자신의 사역을 접목한다. 저의 관심사도 언제나 조용기 목사님의 사역을 어떻게 잘 계승하고 체계화하느냐였다”며 “요한 웨슬리의 제자들이 감리교회를 만들어냈듯이 저는 조 목사님의 방대한 사역을 소화하고 정리하는 데 노력해왔다. 조 목사님의 사상 또는 성령운동을 신학화해 해외로 보급하고, 나름의 훈련코스를 개발해 왔다. 그래서 저에게 조 목사님은 언제나 샘물 같은 분이다. 영적 아버지”라고 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故 조용기 목사의 조문소가 마련됐다. ⓒ한교총
이 목사는 “그래서 조용기 목사님을 육신으로는 떠나보내지만 저에게, 그리고 우리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아니 성령운동의 불길이 타오르는 모든 곳에서 조용기 목사님은 영원히 살아계실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우리 사회는 물질적으로 풍요해 선진국의 대열에 들었으나 세대 간에, 지역 간에, 남녀 간에, 이념 간에 그 어느 때보다 심한 갈등을 겪으며 아이를 낳고 싶어 하지 않는 세상이 되었다”며 “이 갈등의 황폐한 심령에 우리는 다시 성령의 하나 되게 하시는 능력을 간절히 구할 것이다. 다시 희망을 이야기할 것이다. 그리고 그때처럼 ‘할 수 있다, 하면 된다, 해보자’고 말할 것이다. 이 절대긍정과 절대감사의 힘으로써 조용기 목사님의 신앙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애도 메시지 전문.

조용기 목사님을 떠나보내며

어제 아침 소천하신 조용기 원로 목사님은 한국교회의 거목이요, 세계교회의 위대한 복음전도자였습니다. 조용기 목사님은 6.25 전쟁의 폐허 속에서 희망을 잃고 실의에 빠져 있던 사람들에게 예수님의 십자가 부활의 신앙을 전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파했습니다. 사람들이 안 된다, 어렵다, 힘들다고 부정적으로 말할 때 조용기 목사님께선 언제나 ‘할 수 있다, 하면 된다, 해보자’라고 설파하셨습니다. 목사님의 그 카랑카랑한 음성이 귀에 쟁쟁합니다. 이 희망과 긍정과 용기의 복음이 전쟁 후 가난과 절망에 빠진 이 나라의 수 많은 사람들을 일으켜 세우고 격려하여 비로소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한 원동력이었습니다. 저에게는 더욱이 영적인 아버지이자 스승이셨던 조용기 목사님께서 이제 우리 곁을 떠나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가셨습니다.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을 지극히 사랑하셨던 목사님을 잃은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선한 싸움을 다 싸우고, 달려갈 길을 마치고, 끝내 믿음을 지키신 목사님께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의의 면류관이 주어지리라 믿습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조용기 목사님의 이런 희망의 신학, 절대 긍정의 신학이 원동력이 되어 세계 최대의 교회로 성장하였습니다. 우리는 고난조차 축복으로 나아가는 하나의 과정이라 믿었고, 당장 파산했어도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와서 조용기 목사님의 설교를 듣고 있으면 속이 후련해지고 주먹을 불끈 쥐고 일어나는 힘이 생겼습니다. 우리 교인들 가운데 특히 큰 성공을 이룬 분들은 다 그렇게 실패를 딛고 일어난 분들입니다. 이 건강한 영성이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영성이 되었습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故 조용기 목사의 조문소에서 조문객들을 맞고 있는 이영훈 목사(맨 오른쪽) ⓒ한교총
조용기 목사님의 성령운동은 ‘모성적 성령운동’입니다. 우리 사회가 광복과 6.25전쟁, 4·19, 5·16으로 이어지는 혼돈의 시간을 지나며 가난과 불안정의 고난을 견뎌내는 데 목사님의 성령운동이 깊이 기여했습니다. 고난을 딛고 일어나게 하는 것도 성령의 능력입니다. 이 능력이 가난을 극복하면서 개인구원이 사회구원으로 나아가도록 방향을 전환해 주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소외된 사람들과 같이하셨듯이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가난하고 병들고 소외된 사람들과 함께 웃고 울면서 그들의 삶을 변화시켜온 것입니다. 조용기 목사님께서 개척 초기 서대문 대조동 천막교회 시절부터 오갈 데 없는 사람들과 병들어 치료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모여와 함께 예배한 사실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제자는 마땅히 스승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그 사역 속에 자신의 사역을 접목합니다. 저의 관심사도 언제나 조용기 목사님의 사역을 어떻게 잘 계승하고 체계화하느냐였습니다. 요한 웨슬리의 제자들이 감리교회를 만들어냈듯이 저는 조 목사님의 방대한 사역을 소화하고 정리하는 데 노력해왔습니다. 조 목사님의 사상 또는 성령운동을 신학화하여 해외로 보급하고, 나름의 훈련코스를 개발해 왔습니다. 그래서 저에게 조 목사님은 언제나 샘물 같은 분입니다. 영적 아버지입니다.

그래서 조용기 목사님을 육신으로는 떠나보내지만 저에게, 그리고 우리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아니 성령운동의 불길이 타오르는 모든 곳에서 조용기 목사님은 영원히 살아계실 것입니다. 지금 우리 사회는 물질적으로 풍요하여 선진국의 대열에 들었으나 세대 간에, 지역 간에, 남녀 간에, 이념 간에 그 어느 때보다 심한 갈등을 겪으며 아이를 낳고 싶어 하지 않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이 갈등의 황폐한 심령에 우리는 다시 성령의 하나 되게 하시는 능력을 간절히 구할 것입니다. 다시 희망을 이야기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때처럼 ‘할 수 있다, 하면 된다, 해보자’고 말할 것입니다. 이 절대긍정과 절대감사의 힘으로써 조용기 목사님의 신앙을 이어갈 것입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조용기 목사님, 이제 고단한 이 땅에서의 모든 시간을 뒤로하고 하나님 품에서 평안을 누리십시오.

조용기 목사 한국교회장 집행위원장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