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순교자의 소리(VOM)
▲한국 VOM CEO 에릭 폴리 목사. ⓒ한국 VOM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 CEO 에릭 폴리 목사가 29일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 단체에 고압가스 판매를 금지한 것에 대해 "정부의 이러한 행동은 북한을 대상으로 하는 모든 민간 기독교 사역 활동의 미래를 궁극적으로 위협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정부는 29일 고압가스(헬륨, 수소) 판매 및 충전업소에 발송한 '고압가스안전관리법 준수 철저 및 동향보고 협조 요청' 공문에서 "대북전단 살포로 인한 남북관계 경색 및 경제적 타격의 우려가 큰 상황으로 살포 방지에 적극적인 대응 노력이 필요하다"며 "부적격자에 충전·판매 시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으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또 "고압가스 공급 시 대북전단 살포 목적이 의심될 경우 연락달라"고 요청했다.

이 공문에는 "도내 00경찰서에서 대북전단 살포 목적의 수소가스 보유현장을 확인하여 '고압가스안전관리법' 제20조(사용신고 등) 위반 사항을 확인했고, 수소가스를 판매한 사업장도 동법 제10조(공급자의 의무 등) 위반여부를 수사 중"이라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에 대해 29일 저녁 에릭 폴리 목사는 짧은 성명을 통해 "단지 풍선만이 문제가 아니라 훨씬 더 큰 문제는 북한을 달래겠다고 정부가 기존의 모든 법을 지나치게 광범위하게 적용하는 것"이라며 "이는 대북 성경 라디오 방송, 핍박받는 북한 기독교인의 최근 소식 공개를 포함한 모든 대북 민간 기독교 사역 활동의 미래를 궁극적으로 위협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 풍선
▲한국 순교자의 소리는 정치적 전단이 아니라 성경을 담은 풍선을 최첨단 기술을 사용하여 북한에 보낸다고 말했다. 예측 가능한 컴퓨터 모델링과 GPS로 목표한 북한 지역에 도달하게 하며, 비가연성 헬륨 가스와 환경 친화적 재료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
에릭 폴리 목사는 "북한은 풍선(사역)만큼 이 활동들도 싫어하기 때문에, 우리 정부가 대북 민간 기독교 사역 활동을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반북(反北)' 행위로 금지하는 일은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북한 주민 모두에게 직접 전하기 위해 '북한 지하교인들과 협력하라'는 하나님의 부르심에 불순종하기보다 차라리 범죄자로 처벌받겠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유북한운동연합, 큰샘,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한국 VOM 등 4개 단체를 사기, 자금 유용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수사를 의뢰했다. 정부도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탈북단체에 강경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지난 6월 25일 저녁 한국 VOM은 성경을 담은 대형 풍선을 강화도에서 북으로 날려 보냈다.

한국 VOM은 "우리는 전 세계 해외 기독교인의 후원으로 정치적 전단은 일절 보내지 않고 성경만 날려 보냈다"며 "또 외부 회계 감사를 두고 있으며, 한국기독교재정투명성협회(CCFK) 인증회원으로서 재정 운영도 투명하게 해왔다. 정부는 대화를 통해 이번 문제를 해결해나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