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교회 코로나 입장문
▲동안교회가 15일 발표한 글에서 2월 진행됐던 대학부 수련회 개최 사실을 공개했다. 사진은 교회가 발표한 글의 일부. ⓒ선교신문
신천지가 특유의 폐쇄성과 방역당국에 대한 비협조로 인해 국내 코로나 사태 원인제공에 대한 국민적 질타를 받고 있는 가운데 정통교회인 동안교회(담임 김형준 목사)가 일부 성도들의 코로나 감염과 관련, 뒤늦게 2월 20~22일 진행됐던 수련회 개최 사실을 공개하고 사과해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신천지 처벌 및 해체에 대한 국민적 여론이 어느 때 보다 높아지면서 신천지의 반사회적 이단성을 고발하기 위한 한국교회의 역할 또한 중요해지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 방역에 있어 교회들이 정보를 숨기거나 뒤늦게 공개하는 등의 행동을 보일 경우 자칫 신천지에 집중됐던 국민여론이 잘못된 방향으로 호도될 수도 있다.

동안교회는 성도 중에 확진자가 나오자 그동안 여러 차례 성명을 발표하고 “코로나 대응 지침에따라 교회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교회 외부 감염원에 의한 감염으로 사료된다” 등의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15일 발표한 ‘성도님에게 드리는 글’에서는 “본 교회 대학부 수련회는 진새골 수련원에서 2월 20-22일 진행됐다.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였지만 대학부 수련회를 개최한 부분에 대해서도 책임을 느낀다”면서 수련회 개최가 성도들간 감염의 원인이 됐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동안교회는 “저희 교회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들로 인해 동대문구 지역 주민과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마음이 무겁고 죄송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또 교회는 “동대문구청의 전수조사 결과 수련회 참석자 170명 중 6명(미참석자 포함시 9명)이 양성판정을 받았고, 첫 확진자였던 전임전도사와 함께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했던 교역자와 직원들 전원이 음성으로 판명받았다”며 “동대문구 역학조사팀에서는 감염원이 어디에 있는지 심층 조사중이고, 본 교회는 정부 당국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상황을 알렸다.

수련회 개최 사실에 대해서는 “첫번째 확진자(전임전도사)가 발생한 당일(4일) 방역당국에 대학부 수련회에 대해 보고했으며, 다음날인 3월 5일 수련회 참석자 전원의 명단을 보건당국에 전달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동안교회의 이 같은 입장발표에도 첫 확진자 발생시 전도사인 것을 바로 밝히지 않았던 점, 3차까지 발표된 교회성명에서 수련회에 대한 언급이 없었던 점이나 첫 확진자가 수련회에 참석했던 사실을 밝히지 않았던 점 등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