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교회 건물에서 드리는 공예배를 비롯하여 각종 종교 행사, 집회가 연기되고, 성도들은 가정이나 각 처소에서 신앙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이 가운데 한국 순교자의 소리(한국VOM)가 성도들의 신앙생활을 돕기 위해 지난 2주간 기독교 영화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을 온라인에서 무료로 상영해 누적 관람 수가 약 2만3천 회를 넘어섰다고 11일 밝혔다. 한국VOM은 성도들의 요청으로 이번 주말인 3월 13일 금요일부터 16일 월요일까지 무료 상영을 한 차례 더 연장하기로 했다.

각종 국제 기독교 영화제 수상작인 영화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은 순교자의 소리를 설립한 루마니아 출신 리처드 웜브란트 목사가 저술한 동명의 베스트셀러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웜브란트 목사가 실제 고문을 당한 루마니아 교도소 독방을 비롯하여 전 장면을 루마니아 현지에서 촬영했다. 미국에서는 2018년 3월 극장 개봉했으며, 한국에서는 한국VOM이 교회, 단체, 소그룹을 대상으로 방문 상영을 해오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교회 내 모임이 어렵게 되면서 온라인 무료 상영을 지원하게 됐다.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포스터(순교자의 소리)
영화를 접한 성도들의 반응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뜨거웠다. 한국VOM은 "많은 성도가 전화, 댓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수준 높은 기독교 영화를 무료로 시청할 수 있게 해 주어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해 왔다"고 말했다. 한 성도는 한국VOM 페이스북에 "초등학생 아이를 포함해서 온 가족이 봤다. 마지막 시대를 살아가는 성도의 삶이 어떠해야 하는지 묵상할 수 있었다"면서 "한국교회가 순교자의 영성을 회복해야 할 때인 것 같다"고 소감을 남겼다. 또 다른 성도는 "이 영화는 현재 우리 한국교회 성도들이 꼭 봐야 할 영화"라며 "이런 영화를 볼 수 있게 해 주어서 정말 감사하다"고 댓글을 남겼다. 더 많은 정보를 얻기 위해 책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을 주문하고 핍박받는 형제자매를 돕기 위한 후원도 이어졌다.

한국VOM 폴리 현숙 대표는 "코로나바이러스로 한국 기독교인들이 몇 주 동안 집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며 "그러나 전 세계 70여 국가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닌, 핍박 때문에 매주 집에서 숨어서 예배를 드리는 기독교인들이 많다. 지금은 이런 핍박받는 기독교인을 기억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영화는 모든 것을 포기하고 그리스도를 따르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은 홈페이지(www.vomkorea.com/tfc)에서 볼 수 있으며, 추후 단체 관람 요청은 전화(02-2065-0703)로 문의하면 된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