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초 이슬람 무장단체인 보코하람(Boko Haram)에 납치된 나이지리아기독교협회 회장 라완 안디미(Lawan Andimi) 목사가 순교했다.

보코하람은 지난 1월 3일 아다마와주 미치카 지역을 급습해 마을을 약탈한 뒤 안디미 목사를 납치했다. 이들은 몸값을 받아내기 위해 포로로 잡힌 안디미 목사의 모습을 영상으로 공개했지만, 원하는 몸값을 받아내지 못하자 이 사건을 추적 조사해 온 나이지리아 기자에게 안디미 목사를 살해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앞서 안디미 목사는 보코하람이 촬영한 영상에서 보코하람 깃발 옆에 앉아 담담한 목소리로 "저는 결코 낙심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제가 어떤 상황에 처하더라도 하나님의 손안에 있기 때문"이라며 "그들이 그렇게 행동하도록 만드신 하나님이 살아 계시고, 모든 것을 주관하신다고 저는 여전히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님 은혜로 이제 저는 아내와 아이들과 친구들 곁으로 갈 것"이라며 "울지 말고, 걱정하지 말고, 범사에 하나님께 감사드리라"며 자신의 마지막을 예견한 듯 유언과 같은 영상을 남겼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 현숙 폴리 대표는 "보코하람은 테러 활동의 일환으로 영상을 공개했지만, 이 영상은 안디미 목사님의 믿음을 증언하고 있다"며 "안디미 목사님은 영상에서 매우 평온하다"고 추모했다.

최근 나이지리아에서는 보코하람이 기독교인을 공격하는 사례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지난 1월 6일에는 카두나주 카사야 마을을 급습해 조슈아 사마일라(Joshua Samaila) 목사와 교인 40명을 납치했다. 작년 성탄절에는 기독교인 10명을 참수하고 무슬림 1명을 총살하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국 VOM은 "보코하람의 폭력과 위협 속에서도 나이지리아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을 찬양하고 감사드리고 있다"며 "기독교인에 대한 테러가 기승을 부리는 이때, 우리는 핍박받는 기독교인을 지지하고 지원해야 할 뿐 아니라, 그들에게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VOM은 2월 소식지를 통해 나이지리아 기독교인이 겪는 박해 상황을 종합적으로 보도할 예정이다(02-2065-0703).

이지희 기자 jsowuen@gmail.com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