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중앙침례교회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수원중앙침례교회를 방역 우수사례로 소개했다. ⓒ네이버지도 캡처
5일 정부가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수원중앙침례교회(고명진 목사)를 방역 우수사례로 소개했다.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코로나19 감염자들이 확진 전 마스크 착용을 잘한 덕분에 교회에서 추가 전파가 차단된 우수사례가 있다”며 수원중앙침례교회 사례를 소개했다.

교회 성도 2명은 양성 판정을 받기 전 3차례 예배에 참석했고, 또 다른 성도 한 명도 같은 기간 한 차례 교회에 방문해 접촉한 성도가 700여 명이었다. 그러나 추가 확진자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수원중앙침례교회가 방역에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바로 철저한 마스크 착용이었다.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층별 마스크 착용 관리 담당자를 지정하여 관리, 감독했다.

이날 방역당국은 “방역에 노력한 수고와 신도, 이웃을 위한 사랑에 감사하다”고 말했고, 임 단장은 “내일이면 또 많은 종교행사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감염 확산세가 큰 점을 고려해 비대면 종교행사로 전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