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사추세츠 사우스윅에 소재한 206년된 감리교회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교인 숫자가 감소하면서 폐쇄된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연합감리회 그리스도교회(Christ Church UMC)는 오랜 시간에 걸쳐 이름도 바꾸고 시설 및 교인들의 변화도 견뎌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2년 넘게 이어지면서 교인 수가 줄어들자, 교인들은 교회를 7월 1일 영구적으로 해산하기로 결의했고, 담임목사도 은퇴하기 좋은 시기라고 판단했다.

연합감리회 그리스도교회(Christ Church UMC).
▲연합감리회 그리스도교회(Christ Church UMC). ⓒ구글맵

최근 열린 교회의 마지막 공식 예배에서 켄 블랜차드 목사는 “그리스도의 거룩한 교회인 우리 교회가 해산하고 이 건물을 떠날 때가 왔다”며 “이곳은 우리의 거룩한 믿음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섬겨 주었다. 그러므로 우리는 거룩하게 드린 이곳을 떠나는 것에 감사한 마음을 갖는 것이 합당하다, 이것이 목회 사역에 대한 작별 인사”라고 전했다.

1816년에 8명으로 이 교회가 시작됐을 때, 가정과 지역 학교에서 교인들이 모여들었다. 설교는 또한 ‘순회 기수’로 알려진 감리교 목사들이 전했는데, 웹사이트에 게재된 교회의 역사를 통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수 년에 걸쳐 지역사회의 규모가 커졌고, 교회는 가족들의 중요한 이정표를 수없이 목격해 왔다.

마지막 예배에 참석한 약 30명의 성도들에게 빨간 카네이션을 나눠준 캐롤 존스는 매스라이브(Mass Live)와의 인터뷰에서 “난 교회와 관계가 깊다. 이곳에서 세례를 받았고, 재정을 언니가 40년 동안, 이후 내가 10년 동안 맡았다”며 “청년들이 모두 이사를 갔을 때 끝이 온다는 것을 보았다. 아이들은 이제 모두 사라졌다. 그들은 이사를 갔고, 내 나이에 우리가 무엇을 더 할 수 있었겠는가?”라고 했다.

교회 관계자들은 교회의 역사를 간략히 설명하며 “2019년 무렵, 우리가 ‘시대의 끝’에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수적 감소와 인구 고령화로 교인들은 2019년까지 우리가 예전에 하던 일을 더 이상 할 수 없다는 것을 인식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결국 2022년 7월 1일 교회를 폐쇄하기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 교회처럼 많은 교회들이 교인의 수가 교회를 유지하기에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영구 폐쇄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고 있다.

1848년부터 운영돼 온 아이오와주 디모인제일장로교회는 수 년간 교인 수가 감소해 오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급감한 교인 수를 회복하지 못하고 결국 4월에 마지막 예배를 드렸다.

지난 12월, 펜실베니아주 벨폰테에 있는 221년 된 제일장로교회는 교인 수 및 예배 출석률 감소로 크리스마스 이브에 영구적으로 문을 닫았다.

‘덴버 포터스 하우스’(Potter's House of Denver)는 12월 팬데믹으로 인한 헌금 감소로 콜로라도 아라파호카운티에 있는 1,220만 달러 규모의 대형교회를 가상 교회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