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넷플릭스
북한에서 최근 한국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몰래 본 청소년들이 무기징역, 노동교화형 등의 처벌을 받았다. 또 교사들은 학생 교양을 소홀히 했다는 이유로 제명되고, 드라마가 들어있는 USB를 중국에서 들여와 판매한 주민은 총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함경북도의 한 사법기관의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이같은 소식을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지난주 초 청진시 소재 고급중학교 학생 7명이 ‘오징어게임’을 시청하다가 109상무 연합지휘부 검열에 적발되어 큰 문제가 됐다”며 “이 사건은 중앙에까지 보고되어 한국드라마가 들어있는 USB 기억기(저장장치)를 (중국으로부터) 들여와 판매한 주민은 총살형에 처해지고, 이를 구입해 시청한 학생은 무기징역, 나머지 함께 시청한 학생들은 노동교화형 5년을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이 들어있는 USB를 몰래 구입한 고급중학교 학생이 학급에서 제일 친한 친구 1명과 함께 보았는데, 이 친구가 또 다른 친한 친구들에게 ‘오징어게임’ 내용을 이야기해주면서 여러 학생이 관심을 갖게 되고, 돌려보며 시청하다가 신고를 받고 들이닥친 109연합상무 검열성원들에게 적발됐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중앙에서는 이번 문제가 ‘반동사상문화배격법’ 제정 이후 처음 적발된 청소년들의 범법 사례로서 매우 엄중하게 문제시하고 있다”면서 “그것도 한국에서 최근에 방영된 드라마를 기억기(저장장치)에 담아 코로나 방역으로 국경이 봉쇄된 속에서 어떤 루트를 통해 반입했는지 마지막까지 들춰낼 것을 지시해 앞으로도 조사와 처벌의 피바람을 예고하고 있어 주민들이 불안에 휩싸여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으로 해당학교 교장과 청년비서, 담임교원은 학생 교양을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당원명부에서 제명됐다. 이 소식통은 “이들은 어렵고 힘든 탄광에 배치되거나 오지 추방될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학교 교원들은 언제 불똥이 자신에게 튈지 몰라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함경북도의 또 다른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이번 사건으로 시장이나 거리에서 외국드라마가 담긴 CD알판 판매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검열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리 작은 경우라도 국가에서 승인되지 않은 저장기기를 판매하거나 구입하는 대상에 대해 무자비한 처벌을 예고하여 주민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소식통은 “이번에 단속된 학생들 가운데 돈 많은 부모가 뇌물로 3,000달러를 검열성원들에게 고인 덕분에 단속에서 제외된 학생이 있다는 말이 돌고 있다”며 “주민들 속에서는 이 나라는 부모가 힘 있고 돈만 있으면 사형대에 올라선 자식도 풀려나게 할 수 있는 불공평한 세상이라면서 울분을 삭이고 있다”고 말했다.

RFA는 “북한에서는 최근 젊은이들, 학생들 가운데 외국 영상물, 특히 한국의 드라마와 노래 등에 심취하는 경향이 심해지자 단속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며 “지난해 12월에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새로 제정하고 외국 영상물이나 출판물, 노래 등 외래문화 수용 행위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예고한 바 있다”고 밝혔다.

최근 2021 통일전략아카데미에서 강의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도 “김정은은 보이지 않는 외국문화와의 전쟁을 가장 두려워한다. 그것은 인민의 마음을 파고드는 것이고 전통을 무너뜨리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그런 점에서 북한은 한국의 드라마, 영화는 바이러스와도 같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북한은 문화영역의 변화를 통제하기 위한 많은 금지법을 만들어 사람들을 잡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태 의원은 “청년 계도로 안 되니 법을 만들어 잡아가기 시작했는데, 그 정도로 잡혀가는 사람을 보는 북한 주민이 마음으로 동의하겠는가”라고 말했다. 또 “한국 영화를 보고 포도주를 먹었는데, 체포되는 사람과 주민이 공감대가 형성되니, 마음으로는 정부의 처벌이 잘못됐다는 생각이 보편화하는 시기”라며 “세계의 공산주의 역사 중 문화영역에서 일어나는 것(변화)을 법으로 만들어 탄압하는 것은 공산주의의 마지막 방법으로, 이것은 공산주의 붕괴의 전조현상”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