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에서 4일(현지시각)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020만 명, 하루 40만 건에 가까운 감염 사례가 쏟아지는 가운데, 현지 기독교 단체들의 원조 요청이 급증하고 있다.

북인도 지역 교회를 담임하는 무미타 비스와스(Moumita Biswas) 목사는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모든 인도인들은 지인이나 가족 중에 누군가 (코로나 19의) 영향을 받은 사람이 있다”며 “우리는 기도와 함께, 교회들의 음식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인도에서 코로나로 사망한 시신을 화장하고 있다.
▲인도에서 코로나로 사망한 시신을 화장하고 있다. ⓒ스카이 뉴스 영상 캡쳐
비스와스는 “우리는 지난 2주 반 동안 끔찍한 상태에 처해 있었다. 지금 우리는 죽음의 덫에 빠져 있고, 죽음의 계곡이 되어 버렸다”며 “이 파도가 몰아치기 전, 우리는 단지 숫자로만 알았지만 지금은 가족, 친척, 교회 지도자들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실제 비율은 공식 수치보다 10배 정도 높은 것으로 추정되며, 앞으로 몇 주 안에도 감염자 수는 정점에는 도달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영국 성공회 산하 북인도 교회의 P.K. 사만타로이(P.K. Samantaroy) 주교는 인도의 열악한 의료 인프라와 낮은 백신 공급이 위기 해결을 방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만타로이 주교는 “인도, 특히 대도시의 의료시설은 환자의 범람과 더 치명적인 악성 변종 바이러스로 인해 심각한 압박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라자스탄 북부에 위치한 필라델피아 바이블칼리지 교장 피니 필립(Finny Philip)은 에반젤리컬 포커스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산소 공급기와 중환자실 침대가 없는 채로 병원에서 죽어가고 있고, 장례식 부두에는 시신들이 몇 시간씩 늘어서 있다”며 실제 사망자 수는 공식 데이터보다 “훨씬 더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 “기독교인들이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고 평가하며, 전 세계 기독교인들이 인도와 피해자 가족, 현지 기독교인을 위해 기도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인도복음주의협회 사무총장인 비야예시 랄(Vijayesh Lal) 목사는 대부분의 인도인들이 코로나 19가 아닌, 인프라가 없기 때문에 죽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감염자들이 병원에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산소와 병상 부족으로 죽어가고 있다”며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죽어가고 있고, 일부는 차와 도로에서 죽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인도에서 의료 시스템은 완전히 압박을 받고 있다. 환자 치료의 최전선에서 바빴던 많은 의사 친구들도 이제 코로나 양성”이라며 “나는 대가족 구성원들과 친구들을 잃었다”고 전했다.

방갈로르 주의 피터 마차도(Peter Machado) 대주교는 지난달 28일 UCA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가톨릭 학교와 교회 소유의 건물들이 비 중증환자들을 돌보기 위한 임시 보호소로 전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마차도 대주교는 “이렇게 하면 중증환자를 위해 병원에서 더 많은 침대를 확보할 수 있다”며 “특히 생명 유지 장치가 필요한 환자들”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가 이끄는 집권당인 인도국민당은 3일 지방의회 선거 결과 5개 지역 중 4곳에서 완패했다.

모디 총리는 지난달 일일 신규 확진자가 40만 명을 넘긴 상황에도 대규모 선거 유세 집회를 강행했으며,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바이러스 확산을 부추겼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