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나이지리아 북서부 카두나 주에서 버스를 타고 이동하다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됐던 ‘구속된 하나님의 교회(Redeemed Christian Church of God)’ 성도 8명이 13일(현지시간) 풀려났다.

에녹 아데보이(Enoch Adeboye) 교단 총감독은 이날 트위터에 “오늘 납치범들에 감금됐던 형제들이 모두 풀려나 병원으로 이송되어 검사를 받고 있다는 기쁜 소식을 접했다”며 “예수님께 영광을 돌린다. 우리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나라의 모든 분쟁 지역에 지속적인 평화를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다.

교단 대변인에 따르면, 교인들은 지난달 26일 부활절 프로그램을 준비하기 위해 카판찬 지역을 답사하던 도중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됐다. 당시 목격자 중 한 명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빈 교회 버스 사진을 올렸고, 승객들이 카치아 도로 위에서 납치됐다고 알렸다.

나이지리아 기독교
▲기도하는 나이지리아 성도. ⓒ한국오픈도어
지역 일간지인 뱅가드(Vanguard) 신문과 국제기독교컨선(ICC)은 “납치범들이 교회에 몸값을 요구했으며, 범인들의 신원이나 석방을 위해 얼마나 지불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ICC에 따르면 카두나 주 정부는 최근 시민들이 정부를 대신하여 납치범들과 협상하는 것을 금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새뮤얼 아루완(Samuel Aruwan) 내무부 보안 장관은 성명에서 “카투나 주 정부의 입장은 변함 없다”며 “정부는 도적단과 협상하거나 몸값을 지불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기독교인 8명의 피랍은 나이지리아에 일어난 집단 납치 사건 중 가장 최근에 일어난 일이다.

지난 2월 26일, 무장 괴한들은 나이지리아 북서부 잠파라 주에 위치한 장게베 관립 여자중학교에서 11세에서 17세 사이의 여학생 279명을 납치했다.

며칠 뒤인 3월 2일, 학생 전원은 석방되었으며, 학생 중 일부는 풀려난 대가로 몸값을 지불했다고 신고했다.

지난해 12월 11일에는 북서부 카치나 주에 있는 중등 기숙학교에서 남학생 839명 가운데 333명 이상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됐다.

당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은 현지 매체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 납치 사건은 자신들의 소행이며, 이슬람 교리에 위배되는 서양 교육을 저지하기 위해 학생들을 납치했다고 주장했다.

이 6분짜리 영상에는 보코하람의 흑색 깃발이 등장하며, 총을 든 무장 괴한들에게 둘러싸인 소년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같은달 말에 정부 보안군은 납치 학생 344명을 구조한 것으로 전해진다.

최근 나이지리아 북동부 지역은 풀라니족 목동들의 테러 우범 지대인 중부 지역과 함께 몸값을 노린 납치 사건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나이지리아는 국제오픈도어가 선정한 2021년 세계기독교박해순위 중 9위에 올라 있으며, 2020년부터 미 국무부에 의해 ‘종교 자유 특별우려국’ 목록에 지정되어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