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호프
▲글로벌호프는 빈민 지역 5개 공공병원에 방호 키트를 전달하고, 감염병 정보 교육 및 방역활동도 지원했다. ⓒ글로벌호프
외교부 산하 비영리 사단법인 글로벌호프(이사장 강득환, 대표 조용중)는 최근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고통받는 필리핀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 대응 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우리 정부의 ‘다 함께 안전한 세상을 위한 개발협력구상(ODA KOREA: Building TRUST)’의 하나로, 필리핀에서 활동하는 단체들과 협력하여 추진했다.

글로벌호프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ABC 프로그램 추진 전략을 바탕으로, 필리핀 내 만연한 가짜뉴스와 루머 확산 방지를 위한 홍보물을 제작, 배포했다. 또한, 정확한 정보가 전달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 내 5개소에 와이파이 라우터를 지원하고, 감염병 대응 온라인 연대 시스템 구축을 통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글로벌호프
▲지역주민에 긴급식량 및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글로벌호프
뿐만 아니라 바이러스 위험 지역을 점검하고 방역 활동을 시행했으며, 방역 최전선에 있는 현지 공공병원에 방역 물품과 의료 물품을 지원했다. 경제적 어려움과 취약한 위생보건 환경에 처한 지역주민에게는 긴급식량 및 방역물품을 배분했다.

필리핀 울다네타 시와 아싱간 시의 시장은 “글로벌호프와 KOICA의 지원이 지역사회에 큰 힘이 되고 있어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필리핀은 현재 코로나19 총확진자 수가 45만 명에 육박하고 있으며, 연일 1~2천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글로벌호프 조용중 대표는 “모두가 힘든 이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나누는 따뜻한 손길이 필리핀에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를 전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