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도어즈 대변인 론 보이드-맥밀런은 2020년이 “세계의 많은 곳이 더 권위적(more authoritarian)이고 덜 관용적(less tolerant)이 된 해”라고 밝히며, 전 세계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위한 기도에 동참할 것을 최근 호소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론은 올해 세계 전역에서 “코로나19 비상사태로 인해 포퓰리즘적이고 권위주의적인 국가 지도자들이 권력 장악을 강화하고 반대의 목소리를 뭉개도록 허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불행히도 이러한 대가를 치르는 사람들은 기독교인과 같은 전 세계의 소수자들이다”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의 기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오픈도어
▲예배를 드리고 있는 중국교회. ⓒ오픈도어즈 영국&아일랜드 유튜브 영상 캡처
오픈도어즈 영국&아일랜드는 이달 3일 저녁 ‘스탠딩 스트롱 온라인 2020(Standing Strong Online 2020)’을 개최하고 전 세계의 박해받는 교회와 후원자들을 위한 연례 행사를 가졌다. 이날 강연에는 론 보이드 맥밀란을 비롯, 시리아 교회의 현지 목사와 나이지리아 심리상담가 및 무슬림 기독교 개종자 등이 연사로 참여해 코로나의 도전에 지역 교회들이 어떻게 대응해 왔는지를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현재 중국 기독교인들이 직면하고 있는 박해에 다뤘다. 론은 “1억 명이 넘는 거대한 중국 교회는 친공산당 이념을 메시지에 담아야 한다고 압박하는 새로운 세상과 협상해야 할 지경”이며 “그들은 이러한 원치않는 감시를 경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론은 박해받는 지역은 중국만이 아니며, 전 세계 많은 비밀 교회가 코로나19 속에서도 취약 계층을 돕기 위해 수면 위에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 일로 인하여 많은 정부가 그들의 사회에 이토록 많은 기독교인들이 있다는 사실에 놀라 단속에 돌입했다”면서 “교회의 큰 성장이 노출되었고, 이는 더 큰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우려했다.

오픈도어즈 영국&아일랜드CEO인 헨리에타 블라이스는 “전 세계에 수많은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그들은 계속해서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해한다. 그들에게는 엄청난 위안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