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아시아문화경제협회와 공동주최
중앙아 다문화인들로 만남 확대 예정

강동구 거주 키르기스스탄인을 위한 문화 나눔 행사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예수기쁨교회
국내 취업을 위해 입국한 다문화 이주민들이 증가하는 가운데 예수기쁨교회(담임목사 박병득)와 중앙아시아문화경제협회(중아협, 회장 박종균)가 19일 북카페 다독다독(고분다리점)에서 ‘강동구 거주 키르기스스탄인을 위한 문화 나눔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키르기스스탄인들이 한국을 더 잘 이해하고 적응하도록 돕는 한편, 기독교 문화를 통해 우호 관계를 형성하여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는 접촉점을 제공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아울러 상호 경제 교류를 바탕으로 발전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도 있다.

왼쪽부터 박병득 목사, 박종균 회장
▲왼쪽부터 박병득 목사, 박종균 회장 ⓒ예수기쁨교회
행사는 박종균 회장과 박병득 목사의 인사말과 설명회, 캐릭터 게임 시연, 선물 증정, 삼계탕 시식 등으로 이뤄졌다. 박종균 회장은 “여러분이 대한민국에 잘 정착하다 고국에 돌아가도록 나눔의 시간이 지속되고 확장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병득 목사도 “우리의 만남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이 만남으로 이뤄질 앞날들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예수기쁨교회와 중아협은 이날 선교 지평을 확대해 간다는 비전에 동의하며 협력을 다짐했다. 구체적으로는 강동구에서의 첫 모임을 필두로 다른 지역에서도 모임을 갖고, 키르기스스탄뿐 아니라 중앙아시아 각국 이주민들과의 만남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행사는 대한고시원이 후원했다.

중아협은 중앙아시아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인들의 모임으로, 우리나라에 와 있는 중앙아시아인들에게 한국문화 습득과 적응을 통해 경제적 자립을 돕고 있다. 중앙아시아에 진출하기 원하는 한국 기업에는 컨설팅과 리서치를 하고 있으며, 한국의 좋은 이미지를 홍보하는 일에도 힘쓰고 있다.

예수기쁨교회는 서울 군자동에 있으며, 선교·봉사·예배·교육·친교 등 5대 사명을 실천하고 있다. 기독교 문화 확산을 위한 연극(극단 JD씨어터)과 유튜브 활동(박병득TV)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