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총 22년 형 선고받아, 4명은 벌금형
오픈도어 신속대응변론팀 구성해 대응 중

이란에서 가정교회를 조직하고 개척한 이란 기독교인 3명이 총 22년 형을 선고받고, 4명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한국오픈도어는 아티클18(Article18, articleeighteen.com)을 인용하여 지난 29일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6월 이란 법정은 미국 출신 이란인 목사인 조셉 샤바지안(Joseph Shahbazian, 58)에 10년 형을 선고하고, 형을 마친 후 외곽 지역으로 추방하여 2년 이상 지내도록 했다. 또 형을 마친 뒤에도 해외여행을 금지하고 사회·정치적 감시 대상으로 분류하며, 2년 동안 이란 정보기관에 정기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요셉 목사는 2020년 6월 7일 수차례에 걸쳐 진행된 기습 수색 때 체포된 수십 명의 기독교인 중 이슬람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개종자 7명 중 한 명이다.

이란
▲왼쪽부터 말리헤 나자리, 조셉 샤바지안, 미나 카자비 ⓒ한국오픈도어
요셉 목사와 함께 체포됐던 다른 여성 기독교인 2명도 ‘국가 안보를 위협할 의도’로 가정교회를 세우고 조직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미나 카자비(Mina Kajavi, 59)와 말리헤 나카리(Malihe Nazari, 48)는 각각 6년 형을 선고 받았다.

2020년 당시 함께 체포된 4명의 기독교 개종자도 징역형을 선고 받았지만, 약 800~1,250달러의 벌금으로 형기를 대신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이번 선고는 범죄 전과에 기록이 남아, 향후 이들의 취업에 영향을 주고 일상생활에 제약을 받게 됐다.

아티클18은 이 사건을 담당한 테헤란 혁명법원 26대 판사장 이만 아프샤리(Iman Afshari)에 대해 “기독교인들에 대해 가혹한 판결을 내리면서 반기독교적 명성을 빠르게 쌓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월에도 아프샤리 판사는 여성 기독교인 파리파 달리르(Fariba Dalir)에게 교회를 세우고 인도한 이유로 ‘국가 안보에 위험이 되는 행동’을 했다며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파리바는 현재 테헤란 교도소에서 형기를 치르고 있다.

오픈도어는 조셉 목사를 비롯하여 기독교인들의 징역형 선고에 대해 신속대응변론팀을 구성하여 주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한국오픈도어
▲이란은 2022년 세계 기독교 박해 지수 9위 국가다. ⓒ한국오픈도어
이란은 2022년 세계 기독교 박해 지수 9위 국가로, 8,430만 인구 중 98.3%가 무슬림이며 기독교인은 약 80만 명이다. 독재정권과 이슬람의 탄압, 가족의 박해, 조직적 범죄와 부패 등이 주요 박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국오픈도어는 “징역형을 받은 3명의 개종자의 판결이 정의롭게 해결되고, 오픈도어가 국제기구들을 통해 신속하고 선제적인 조치와 변호 활동을 잘 펼쳐갈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벌금형과 징역형을 선고받은 7명의 개종자를 비롯해 함께 체포된 수많은 기독교인의 안전과 이들의 가족들에게 주님의 평안이 함께하도록 기도해달라”고 말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