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unsplash
최근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영국 성인 중 6%만이 실천적인 기독교인이라고 답했으며 42%는 실천하지 않는 기독교인이라고 답했다. 또 비기독교인 3명 중 1명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더 알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5개의 기독교 단체가 의뢰해 영국 성인 3천 명 이상을 대상으로 해 실시된 ‘토킹 지저스’(Talking Jesus) 조사 결과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응답자 중 70%가 영국 성인 인구의 83%를 차지하는 백인 영국인이었다고 한다. 또한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응답자 중 25%가 전체 인구 중 12%에 불과한 소수민족이었다. 응답자 중 4%는 불가지론자이고 12%가 무신론자였다.

2015년 영국 비기독교인 중 68%가 활동적이거나 실천적인 기독교인을 알고 있다고 말했지만 2022년에는 53%로 떨어졌다고 프리미어크리스천뉴스는 이 조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토킹 지저스’ 조사는 당초 5년마다 지도자들이 교회를 성장시키고 선교전략을 적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실시됐지만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이전 설문조사는 7년 전 실시됐다.

이 연구에 참여한 단체인 ‘호프 투게더’ 대표 레이첼 조르단-울프는 “이는 우리의 범위가 줄어들고 연락이 감소했음을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활동적인 기독교인이나 실천적인 기독교인을 모르는 비기독교인이 더 많다. 그래서 정말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전염병 때문에 많이 외출하지 못했기 때문일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관계는 종종 중요한 관계이며 친구나 가족이라고 부른다”고 했다.

이어 “이 조사는 우리가 연결된 사람들을 어떻게든 줄였을지 모른다고 경고한다. 따라서 교회로서 우리는 조심해야 하고 개인으로서 우리의 우정 범위를 확장하고 아직 예수님을 모르는 사람들과 생명을 주는 훌륭한 우정을 맺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영국인 중 4분의 1은 예수를 ‘평범한 사람’이라고 묘사했으며 33%는 하나님이 아닌 선지자 또는 영적 지도자로 묘사했다.

그러나 조사에 따르면, 영국인 가운데 6%만이 기독교인이라고 밝혔으며 45%의 응답자는 예수의 부활을 믿고 20%는 그 분이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비기독교인 3명 중 1명은 기독교인과 대화를 나눈 후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더 알고 싶어했다.

조르단-울프 대표는 “굉장히 고무적이다. 2015년에는 5분의 1이었다”라며 “팬데믹과 불안한 세상에서 실제로 사람들이 신앙에 더 관심을 갖게 됐는지 궁금하다. 이는 신앙에 대해 이야기하는 훨씬 더 중요한 순간이 되게 한다”라고 했다.

기독교 신앙을 알아보기 위해 어디로 가느냐는 질문에 26%는 구글에서 검색한다고 대답했다. 22%는 지역교회를 방문하다고 했으며, 22%는 성경을 읽겠다고 대답했다. 15%는 기독교인 친구나 가족과 대화를 하겠다고 응답했다.

조사에 따르면 비기독교인 응답자 중 62%는 자신이 아는 기독교인을 친근한 사람으로, 50%가 배려하는 사람, 33%가 유머가 있는 사람, 32%가 관대하다, 19%는 진실하다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문조사를 의뢰한 단체는 알파(Alpha), 영국 복음주의연맹(Evangelical Alliance), 루이스 팔라우 협회(Luis Palau Association), 킹스게이트 커뮤니티 교회(Kingsgate Community Church)가 포함된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