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난국 타개하기 위해 한마음으로 나서야
위기의 대한민국 바로 세울 참 일꾼 선출되길
복음통일의 단초 놓고 남북 상생의 길 나아가길
한국교회 거듭나고, 더불어 사는 따뜻한 세상 되길

미래목회포럼 대표 이상대 목사
▲미래목회포럼 대표 이상대 목사

미래목회포럼(미목, 대표 이상대 목사·이사장 박경배 목사)이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를 앞두고 한국사회와 한국교회에 대한 소망과 기대, 다짐을 담은 신년 메시지를 17일 내놨다.

미목은 특별히 어두운 시기에 한국교회가 시대를 밝히는 희망의 등불이 되고, 화목과 화합, 연합과 일치로 도약하여 교회다움을 회복하길 당부했다. 미목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잔뜩 움츠린 한해였다면 2022년은 비욘드(beyond) 코로나로 사회 전반에 활력이 넘치길 소망한다”며 “한국교회도 기지개를 활짝 펴고, 일보 후퇴가 아닌 일보 전진의 원년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2년간 코로나 변이로 인한 백신 효력 약화, 반복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벼랑 끝으로 내몰린 경제 사정 등 위기의 때일수록 “한마음으로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며 “지금처럼 모두가 제자리에서 슬기롭게 대처한다면 올해는 분명 하나님의 은혜와 보호하심으로 이 긴 어둠의 터널을 지나 빛의 세계로 도약하는 해가 될 것”으로 확신했다.

대한민국의 새 지도자를 선출하는 대선이 3개월이 채 남지 가운데 미목은 “부디 이념과 사상, 서로의 이권만을 위한 네거티브적 선거가 아니라,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참 일꾼을 선출한다는 각오로 임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미목은 “무엇보다 여야를 막론하고 자유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분열과 갈등으로 얼룩진 한반도를 하나로 묶을 지도자가 선출되길 진심으로 꿈꿔본다”며 “나아가 침체기를 겪고 있는 국민경제를 부흥시키고, 거짓이 승리하는 세상이 아닌 정의와 진실이 승리하는 정직한 세상을 만드는 지도자가 탄생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차별금지법과 동성애를 왜 교회가 반대하는가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지도자를 우리는 원한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미목은 남북관계에 관해서는 “한반도에 평화의 훈풍이 불기를 진심으로 염원한다”며 “남과 북이 갈라져 서로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작금의 현실을 통탄하고, 이제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한반도 복음통일을 단초를 놓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과 북이 서로 협력해 상생의 길로 나아가고, 이 땅에 영원한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한목소리를 내길 바란다”며 “북한 동포들에게도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넘치고, 하나님의 복음이 온전히 전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남과 북이 손을 잡고 미래를 향해 힘찬 전진을 도모하는 해가 되고, 한반도 평화가 지구촌 평화로 이어지는 도미노가 되길 소원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교회를 향해서는 “새롭게 거듭나는 한 해가 되길 소원한다”며 “더 이상 세상이 교회를 걱정하는 것이 아닌, 교회가 세상을 위해 바른 목소리를 내고, 세상의 변화를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화목과 화합, 연합과 일치로 교회다움을 회복하길 기대한다”며 “교회가 시대의 희망의 등불이 되어 어둠을 걷어내고, 하나 됨의 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목은 마지막으로 “새해에는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세상이 되기를 소망한다”며 “한국교회가 잠시 소홀했던 대사회적 나눔과 섬김의 자세를 되찾아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할 것”을 요청했다. 이어 “이 땅에 소외된 이웃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그들의 아픈 상처를 감싸주는 일에 힘써 앞장서길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다음은 신년 메시지 전문.

미래목회포럼 2022년 신년 메시지

교회가 희망의 등불이 되어 어둠을 걷어내자
“화목과 화합, 연합과 일치로 도약해 교회다움을 회복하길”

대망의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아침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이 땅 위에 강 같이 흘러넘치길 소원합니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잔뜩 움츠린 한해였다면, 2022년은 비욘드(beyond) 코로나로 사회 전반에 활력이 넘치길 소망합니다. 한국교회도 기지개를 활짝 펴고, 일보 후퇴가 아닌 일보 전진의 원년이 되길 기원합니다.

2년 동안 전 세계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멈춰버렸고, 인류는 경험해보지 못했던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벌여야 했습니다. 변이에 변이를 거듭하는 불청객으로 인해 백신의 효력은 약해졌고, 반복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모든 경제사정은 벼랑 끝으로 내몰렸습니다. 그렇지만 절대 주저앉아서는 안 됩니다. 이럴 때일수록 한마음으로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나서야 합니다. 우리는 믿습니다. 지금처럼 모두가 제자리에서 슬기롭게 대처한다면 올해는 분명 하나님의 은혜와 보호하심으로 이 긴 어둠의 터널을 지나 빛의 세계로 도약하는 해가 될 것입니다. 하루빨리 코로나19의 손아귀에서 벗어나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참 세상으로 변화되길 기대합니다.

더불어 2022년은 대한민국의 지도자를 새롭게 세우는 해이기도 합니다. 부디 이념과 사상, 서로의 이권만을 위한 네거티브적 선거가 아니라,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참 일꾼을 선출한다는 각오로 임하길 바랍니다. 무엇보다 여야를 막론하고 자유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분열과 갈등으로 얼룩진 한반도를 하나로 묶을 지도자가 선출되길 진심으로 꿈꿔봅니다. 나아가 침체기를 겪고 있는 국민경제를 부흥시키고, 거짓이 승리하는 세상이 아닌 정의와 진실이 승리하는 정직한 세상을 만드는 지도자가 탄생하길 기도합니다. 또한 차별금지법과 동성애를 왜 교회가 반대하는 가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지도자를 우리는 원합니다.

새해에는 또 한반도에 평화의 훈풍이 불기를 진심으로 염원합니다. 남과 북이 갈라져 서로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작금의 현실을 통탄하고, 이제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한반도 복음통일을 단초를 놓길 기대합니다. 남과 북이 서로 협력해 상생의 길로 나아가고, 이 땅에 영원한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한 목소리를 내길 바랍니다. 북한 동포들에게도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넘치고, 하나님의 복음이 온전히 전파되길 바랍니다. 무엇보다 남과 북이 손을 잡고 미래를 향해 힘찬 전진을 도모하는 해가 되고, 한반도 평화가 지구촌 평화로 이어지는 도미노가 되길 소원합니다.

2022년은 한국교회가 새롭게 거듭나는 한 해가 되길 소원합니다. 또한 이제는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할 때입니다. 더 이상 세상이 교회를 걱정하는 것이 아닌 교회가 세상을 위해 바른 목소리를 내고, 세상의 변화를 위해 앞장서야 합니다. 이제는 화목과 화합, 연합과 일치로 교회다움을 회복하길 기대합니다. 교회가 시대의 희망의 등불이 되어 어둠을 걷어내고, 하나 됨의 본이 되길 바랍니다.

새해에는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세상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한국교회가 잠시 소홀했던 대사회적 나눔과 섬김의 자세를 되찾아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길 요청합니다. 이 땅에 소외된 이웃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그들의 아픈 상처를 감싸주는 일에 힘써 앞장서길 기대해 봅니다.

대표 이상대 목사
이사장 박경배 목사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