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정부가 2단계 일상 회복 전환을 유보하고, 4주간 연말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4개월 만에 주재한 특별방역대책 회의에서 “정부는 지난 4주간의 일상 회복 1단계 기간을 면밀하게 평가하여 일상 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의 주간 위험도 평가에서 11월 4주 전국 코로나19 위험도는 가장 위험한 ‘매우 높음’ 수준으로 파악됐다.

이에 정부는 병실 확보를 위해 모든 확진자는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하고, 입원요인이 있거나 감염에 취약한 주거 환경 등 특정 사유가 있을 때만 의료기관에 입원(입소)하도록 했다.

또한 재택치료자 증가에 대비해 지역사회 의료기관 중심으로 의료기관을 확대하고, 재택치료자가 검사 및 진료받을 수 있는 단기, 외래진료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응급상황 시 신속 대응을 위한 24시간 상담, 진료가 가능한 핫라인 구축, 이송의료기관을 사전 지정해 기관당 응급전원용 병상을 1개 이상씩 상시 확보도 추진한다.

재택치료자의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비, 재택치료 시 소요되는 추가 비용을 고려해 추가 생활지원금 지원도 검토한다.

방역패스는 시간 경과에 따른 백신 효과 감소를 이유로 유효기간을 6개월로 설정해 내달 20일부터 시행한다.

60세 이상 고령층 백신 추가 접종은 연말까지 끝내고, 18~49세 일반인 추가 접종은 다음 달 4일부터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사적 모임 제한, 식당이나 카페의 미접종자 인원 축소 방안, 방역패스 적용 대상 확대 방안 등의 방역 조치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또한 전면 등교가 시행된 가운데 교육지원청별 학교, 학원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시설 방역도 강화한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