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콥이 예장 고신총회이단대책연구소 소장인 서영국 목사를 고발하자, 고신 총회 이단대책위원회(위원장 조완철 목사)가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서영국 목사는 최근 고신 교단지인 기독교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월 23일 서 목사가 기독교보에 기고한 ‘인터콥 최바울 씨는 공개 사과하고 거짓된 사상 버려야 한다’는 제목의 글 중 일부분을 인터콥 측이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서 목사는 이 글에서 인터콥의 BTJ열방센터와 관련해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수 발생했고, 여전히 많은 이가 코로나 검사를 받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인터콥 최바울 선교사가 잘못된 신학 사상을 갖고 있고, 코로나19 백신 등과 관련해 소위 ‘음모론’을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영국 목사
▲서영국 목사 ⓒ유튜브 영상 캡쳐
서 목사는 기독교보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기독교보와 몇몇 언론에 인터뷰한 내용은 사실에 입각해서 인터콥의 문제를 지적했고, 속히 방역당국에 협력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상담을 전문으로 하기에 인터콥 피해상담도 많다. 많은 성도가 회심하고 가지고 있던 자료나 책, 간증, 집회영상을 제공받는다”며 “저는 자료에 의해 사실만을 썼고 인터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에 대해 고신 총회 이단대책위원회는 최근 상임위원 회의를 열고, 인터콥 측의 고발이 서 목사 개인이 아닌 총회의 이단 사역에 대한 공격이라고 판단하고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이에 인터콥 관계자는 기독일보와의 통화에서 “(서 목사에 대한 고발은) 인터콥 본부 등이 공식적으로 결정해 진행한 것이 아니라 인터콥과 관련되어 있으신 분이 개인적으로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고발 이유에 대해 이 관계자는 “서 목사가 지난 1월 기독교보에 쓴 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하는 사람이 1천 명이 넘는다고 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며, 마치 최바울 선교사의 영향으로 인해 이들이 검사를 받지 않고 있는 것처럼 말한 것도 사실이 아니라는 점 등 때문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영국 목사는 지난 2018년에도 인터콥 대표 최바울 선교사 등에 의해 고발을 당했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