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BTJ열방센터 측이 지난 9일 상주시 화서면 화령시민센터에서 코로나 관련 사과문을 발표했다. ©상주시

인터콥선교회 강요한 사무총장 등 BTJ열방센터 관계자들이 지난 9일 지역 기관·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상주시 화서면 화령시민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사과문을 발표했다.

상주 BTJ열방센터 측이 지난 9일 상주시 화서면 화령시민센터에서 코로나 관련 사과문을 발표했다.
▲상주 BTJ열방센터 측이 지난 9일 상주시 화서면 화령시민센터에서 코로나 관련 사과문을 발표했다. ⓒ상주시
이들은 “열방센터 방문자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분들로 인하여 다수의 지역 감염이 발생됨으로, 전국민 방역의 심각한 위기와 국민 보건과 안전에 큰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모두는 깊은 책임감을 느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애쓰시는 방역당국과 의료진, 그리고 우리 국민들과 경상북도 도민, 상주시 시민, 화서면 면민들과 방역에 힘쓰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극복 노력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교회의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지금까지 화서면민과의 화합을 이루지 못하며, 지역발전 공헌도가 부족함에 대해 화서면민들께 사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BTJ열방센터 관계자들은 “이후로 열방센터는 국민, 특별히 상주시 화서면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구체적으로 행정기관과 논의하여 코로나19 예방과 방역 수칙을 최선을 다해 지키도록 하겠다. 그리고 코로나19 감염병의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와 중대본 조치에 최선을 다해 협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상주시 행정명령에 대한 취소 소송절차를 취하하고, 상주시와 화서면의 방역 조치에 대해서도 적극 협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후로 열방센터의 국내 및 해외 네트워크 역량을 통하여 화서 지역의 농수산물을 적극 구매하여 경제발전에 힘을 다해 기여하고, 화서면과 화서면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에 지원하도록 하겠으며, 화서면과 화서면민의 국내외 위상을 훼손하지 않고, 높이는데 적극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