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일 통일·화해·디아스포라 연구원 개원 기념 포럼이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커피복음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은 숭실대학교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센터장 하충엽 교수)가 주최하고 새롭게 개설된 통일·화해·디아스포라 연구원이 주관했으며, 소풍교회와 커피복음(대표 박상준 목사)이 협력한 가운데 진행됐다.

숭실대학교 행정학과 김성배 교수(숭실평화통일연구원 원장), 전 호신대학교 총장인 노영상 원장(총회한국교회연구원), 숭실대학교 기독교통일지도자학과 주임교수 하충엽 목사(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장), 원광대학교 최재덕 교수(원광대 한중정치외교연구소장), 소풍교회 담임 박상준 목사(커피복음 대표)가 포럼 발표자로 나섰다.

김성배 교수는 “한 하나로 프로젝트 구상-통일 한반도에 새나라 세우기”, 하충엽 교수는 “DMZ세계평화공원, 생태-평화 대학도시 설립 제안”, 노영상 총장은 “컨셉이 있는 카페와 함께 하는 온라인 교회개척”, 최재덕 교수는 “DMZ의 K-Diaspora Global Platform 설립”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통일·화해·디아스포라 연구원
포럼에는 사전 신청한 40여 명이 현장에 참석하고, 온라인 실시간 중계를 통해 접속한 이들이 함께 참여했다. 온라인으로는 국내 뿐만 아니라 독일 베를린 등 해외의 한인들도 참여했다. 포럼을 마친 후에는 현장 참석자들은 민간인통제구역에 있는 주요 장소와 문산읍에 있는 통일선교 사역장을 방문하고, 발표된 내용을 되새기며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통일·화해·디아스포라 연구원은 한 독지가의 기부로, 북한에서 가까운 문산역 바로 앞에 개원했다. 연구원 측은 “향후 하나님의 언약을 기초로 한 통일국가의 모습을 그려나가며, 다국적 학생들이 DMZ에서 생태와 평화를 연구하는 대학을 설립하는 프로젝트를 주도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외 한인들의 만남의 장소로 발전될 것이며 통일과 화해의 정신을 흘려보내는 데에 주력할 것”이라며 “향후 통일과 화해의 정신을 흘려보내는 카페를 전국적으로 해외에 보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