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한국선교, 성찰과 제안’ 주제

코로나 팬데믹 사태로 한 차례 연기된 제16회 한인세계선교사대회가 오는 7월 13일부터 16일까지 3박 4일간 한동대학교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한국선교, 성찰과 제안’을 주제로 열린다. 코로나 방역 수칙을 지키는 가운데 대면, 비대면으로 동시에 열리며, 특히 대면 참석자는 코로나 PCR 검사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2021 한인세계선교사대회

2020년 7월 한동대학교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2020 한인세계선교사대회는 올해 2021 한인세계선교사대회로 개최하기로 했다. 한인세계선교사회(KWMF, 공동회장 김영섭·박영기·오세관·최근봉)와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가 공동개최하고, KWMF가 주관한다. 또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기독교한인세계선교협의회(KWMCC), 한인세계선교사자녀회(KWMK), 선교한국, CTS기독교TV가 협력한다.

한인세계선교사대회는 1977년 미국 휘튼대학교에서 첫 대회가 열린 후 4년마다 세계 각국의 한인 선교사가 모여 성과와 반성을 나누고, 선교 열정과 전략을 다져왔다. 한국에서는 45년 만에 처음 개최되는 것이다.

이번 대회는 지난 40여 년의 한국선교를 성찰하고 반성하며, 지역별·권역별로 효과적인 사역 방안을 모색하여 위축된 한국교회에 희망을 제시하자는 취지로 준비돼 왔다. 이에 7월 13일은 ‘성찰’, 14일은 ‘통찰’, 15일은 ‘제안’, 16일은 ‘소망’ 등 매일 다른 주제로 진행한다.

선교사들은 대회를 통해 말씀과 기도, 찬양을 통해 재충전하고, 선교 네트워크를 형성하며, 코로나 환경 속에서 효과적인 선교 전략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파송 본국인 한국에서 열리는 만큼 한국교회와 킹덤컴퍼니 등과도 긴밀한 교류와 협력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 어떻게 하면 한국교회의 중요한 선교적 자산인 선교사 자녀(MK)를 동원하여 한국선교의 계승과 발전을 이룰지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KWMF는 “한국에서 개최하는 만큼 한국교회에 소망을 불어넣고 한국선교의 변곡점을 넘어 새로운 기대와 소망을 얻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KWMF 대표회장 최근봉 선교사도 “이번 모임 자체가 우리 과거를 한 번 더 돌아보고, 더 바람직한 대안을 제시하면서 새로운 소망을 갖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한동대학교는 “40여 년간 미국에서만 개최했던 이 대회가 한동대에서 열리는 것은 우리나라 선교 역사상 매우 의미 있고 소중한 일”이라며 “한국선교와 교회에 새로운 선교 열정과 부흥을 확산하며, 새로운 제안과 소망을 이끌어가기 위한 이정표를 제시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장순흥 한동대 총장은 “세상을 바꾸는 선교대회, 또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선교대회가 될 수 있도록 한국교회가 다 같이 참여하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인세계선교사대회
▲(자료사진) 한인세계선교사대회 공동개최를 위해 KWMF 최근봉 대표회장(좌)과 한동대 장순흥 총장(우)이 지난 2019년 상호협력에 관한 협약서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동대학교 홈페이지
한인세계선교사회(KWMF, Korean World Missionary Fellowship)는 200여 국가 2만2천여 선교사 모임이다. 1977년 한국선교사친교회(KMFW)로 시작하여 1993년 세계한인선교사회(WKMF)로 개명했다가 2011년부터 KWMF로 정착되었다.

대회 참가비용은 현장 참석 시 1차 등록 기간(4월 30일까지)은 부부 15만 원, 싱글 10만 원, 2차 등록 기간(5월 30일까지)은 부부 20만 원, 싱글 12만 원이다. 온라인 참석 시 1차 등록 기간에는 1만 원, 2차 등록 기간에는 1만2천 원이다.(신청 링크 대면, 비대면)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