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현 이사장 “회원단체 위해 거버넌스와 정관 개정 논의 과정 100% 개방”

지난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사무총장 재선거에서 출석인원의 과반수(128표 중 65표)보다 1표 많은 66표로 당선된 강대흥 선교사는 “소통과 협의를 통해 회원단체와의 화합을 이뤄나가는 데 우선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 “지역교회, 교단선교회, 초교파 선교단체가 현재와 미래 한국교회 선교 과제의 합의를 만들기 위해 분과위원회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대화하도록 촉매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신임 사무총장은 앞서 12일 온라인 사무총장 선거에서는 출석인원의 과반수(141표 중 71표)보다 1표가 적은 70표를 얻어 선출되지 못했으나, 재선거에서 과반을 얻어 당선됐다. 이에 직전 사무총장인 조용중 선교사에 이어 4년간 사무총장으로 섬기게 됐다. 강 신임 사무총장은 과거 한인세계선교사회(KWMF)에서도 조용중 선교사의 후임으로 각각 KWMF 사무총장(2004~2008)과 공동회장(2008~2012)을 역임한 바 있다.

강대흥 선교사
▲강대흥 선교사가 사무총장 후보 연설을 하고 있다. ⓒKWMA 영상 캡처
후보 시절 강 선교사는 사무총장 당선 시 추진할 사안으로 9가지를 꼽았다. “①선교적 이슈에 대해 현장 선교사, 지역교회 목사, 선교단체 리더, 선교학자가 연합하고 소통하여 선교적 합의를 만들어 낼 시스템을 구축하고 ②30대, 40대, 50대 리더십 그룹을 만들어 한국선교뿐만 아니라 국제 사역의 전문가로 키워 전 세계 선교계와 동역하는 미래의 한국선교를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③과제 설정을 위한 라운드 테이블을 통해 선교 이슈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분과위원회 연중 가동 ④산하 단체들의 소리를 민감하게 들으면서 사역 방향 설정 ⑤이미 파송된 현장 선교사들의 소리를 경청하고 한국교회와 더불어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또 “⑥국내 이주민 사역자를 ‘언어권 선교사’로 호칭을 변경하고, 지역교회가 파송함으로 사역자들이 자신감을 느끼고 사역할 수 있도록 하며 ⑦타깃(Target) 2030의 6대 핵심 분야의 남은 과제들을 변화하는 선교 상황에 맞추어 창의적으로 추진하고 ⑧미래의 선교자원으로 잠재력을 가진 선교사 자녀들을 적극 지원하여, 다양한 플랫폼을 만들어 선교뿐만 아니라 한국 사회와 세계에 공헌하는 자원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는 “⑨정부가 선교단체 건물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는 것과 관련하여 정부와 적극 협의하여 선교단체에 유익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대흥 선교사
▲(자료사진) 강대흥 선교사가 현지 사역자들에게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강대흥 선교사
코로나 시대를 위한 선교 구상으로 강 신임 사무총장은 “이주민·다문화 사역, 탈북자, 난민 사역, 국내 이슬람 사역 등에 집중하고, 기존 전통적인 선교사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선교나 직업을 통한 선교를 더 활성화하여 모든 성도에게 다양하고 창의적인 방법으로 선교할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귀국 선교사의 정착을 돕고, 그들의 경험과 지식을 한국교회가 적극 수용하고 자원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뉴노멀 시대에 적합한 선교교육과 참여 기회를 만들고, 이를 메뉴얼화하여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단기선교 방안을 지역교회에 제공하면 더 많은 선교 활동이 저변에서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강대흥 신임 사무총장은 “모든 사안마다 정책위원회에서 소통과 협의를 통해 선교적 합의를 만들어나가고, KWMA 행정과 재정을 더욱 투명하게 관리하고 공정하게 이루어지도록 제도적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매월 기자 간담회를 열어 전국 교회와 소통하고 난민, 다문화, 탈북자 등 대정부 관련 이슈에 대해 적극 목소리를 내 관련 선교단체에 유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하나님의 은혜에 전적으로 의지하며 힘을 다해 회원단체들과 한국교회를 겸손히 섬기고, 화합을 이루는 데 집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무총장 재투표와 함께 차기 이사회에서 다루기로 한 KWMA 법인이사와 회원단체 간 권한과 의사소통 구조 개선 등을 위한 거버넌스와 정관 개정안은 6개월 후인 7월 22일 임시총회에 다루기로 했다. 이규현 KWMA 법인이사장은 “지난번 자체 개정안이 합의에 이르지 못해 올 1년 동안 법인이사회, 운영이사회, 정책위원회를 망라한 거버넌스 TF팀을 구성해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며 “그 과정에서 회원단체가 충분히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논의 과정을 100% 개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