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J열방센터는 “17일 중대본에서 전국민 대상으로 발송한 문자의 집단감염 발생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발송된 중대본 문자는 여론몰이식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대본 문자 및 기자브리핑 내용에 대한 사실 관계 정정을 요청했다. 다음은 BTJ열방센터 입장 전문.

BTJ열방센터 전경
▲BTJ열방센터 전경. ⓒBTJ열방센터 홈페이지
12월17일 오늘 발송한 중대본 문자 및 기자브리핑 내용 사실 관계 정정 요청 드립니다.

BTJ열방센터 방문관련 전국민 대상 중대본 문자는 근거 없는 여론몰이식 행정입니다.

오늘 오전 11시 20분경 중대본에서 전국민 대상으로 발송한 문자의 해당 기관인 BTJ열방센터에서 집단감염 발생은 사실이 아닙니다.

본 센터 관련 11월 27일~28일 해당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지난 달 11월 27일~28일 (현재 시점으로 20일 전) 대구시 여성 6명이 본 센터를 방문하였고 그 중 한 명이 12월3일(방문 후 6일후) 확진 판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이에 12월 3일 목요일 오후 3시 30분경 상주시 문화예술과 및 상주시 보건소, 화서면 사무소에서 10여명의 공무원이 센터를 방문하여 담당자를 만나 확진자 포함된 방문자 명단 및 동선 파악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12월5일 토요일 확진 판정된 그 여성과 밀접접촉한 5명의 여성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게 되어 11월 27일~28일 관련 확진 문제가 종결되었습니다.

이후 센터는 6명의 여성이 방문하여 머물렀던 숙소를 폐쇄 조치하였고 방역관리를 상주시 관리하에 철저하게 이행하였습니다. 센터 방문 후 확진이 된 여성은 센터 방문 시 체크 한 체온은 36.7도였으며 나머지 5명 여성도 각각 36.3도, 36.5도, 36.7도, 35.8도, 36.4도로 모두 정상 체온이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와 관련된 BTJ열방센터에서 또 다른 감염현상이 진행되거나 전파된 사례는 일체 없었습니다.

11월 27일~28일 모임은 상주시 문화예술과에게 사전 신고, 협의된 합법적인 것이었습니다. 사전신고서는 상주시에서 제공한 서식에 따라 구체적인 모임 계획과 방역 관리에 대한 매뉴얼 보고양식으로 이루어졌던 것이며 신고한 대로 진행하는지를 검열하기 위해서 28일 토요일 10시경 상주시 에서 현장점검을 하여 체온체크, 방문자명부작성, 좌석간거리두기(3m), 환기시스템(대형강의동 공기순환용 공조기,열화상카메라), 방문자 마스크 착용 등을 철저히 확인하였습니다.

이미 3주가 지난 방문자의 확진 후 종료된 1명 건을 가지고 문제를 삼아 본 센터에서 확진이 된 것처럼 전국민에게 본 센터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였다고 문자를 보낸 것은 비과학적 방역 대응이며 무책임한 행정입니다.

어제 (12월 16일 3시경)상주시로부터 11월27일~28일 모임 방문자 명단 제출 요구를 받았으며 요청한 일시인 오늘(12월 17일 오후 2시) 본 센터는 상주시에 방문자 명단을 제출하였습니다.

중대본이 발송한 문자에 대한 해명과 사실이 아닌 내용을 허위 보도한 모든 언론의 기사를 즉각 수정, 삭제 요청합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