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경기 파주 오산리 영산수련원 전경.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가 서울 등 수도권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자 교회 소유의 영산수련원을 지난 3월 초에 이어 한 차례 더 생활치유센터로 제공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최근 급증한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의 병상 확보를 위해 교회 측에 시설 사용을 요청해 왔고,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 파주 조리읍 오산리에 있는 영산수련원은 본관, 신관 2개 동으로, 총 객실은 89개, 수용 인원은 832명이다. 교회 측은 수용 인원과 절차, 방식 등 구체적인 실무 내용을 서울시 보건당국과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3일 브리핑에서 서울 중증환자치료병상은 10개소, 감염병 전담병원은 5개소, 생활치료센터는 6개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감염병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는 이번 주 중 각각 1개 소를 추가 운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