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림세미나하우스
▲광림세미나하우스 전경 ⓒ광림세미나하우스 홈페이지

일부 대형교회가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을 위해 수양관을 수용시설로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에 있는 영산수련원 2개동을,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는 경기도 안성시에 있는 수양관과 충청북도 제천시에 있는 제천기도동산을, 광림교회(김정석 목사)는 경기도 포천시의 광림세미나하우스를 제공한다.

수용 인원과 절차와 방식 등 구체적인 사항은 보건당국과 협의할 방침이다.

사랑의교회는 "중증환자와 경증환자들이 병상 부족으로 고통당하고 있는 고충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김현수 기자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