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빌리 캠페인
▲쥬빌리 캠페인이 문재인 대통령에 전달한 서한 중 일부. ⓒ쥬빌리 캠페인 홈페이지
전 세계에서 종교 자유와 인권 증진 등을 위해 활동해 온 쥬빌리 캠페인(Jubilee Campaign USA)이 1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종교 탄압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 서한을 문재인 대통령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서한에는 57개국 266개 종교단체와 시민단체, 1만4,832명의 개인이 서명했다.

쥬빌리 캠페인과 서명자들은 “최근 몇 달 동안 문 대통령을 포함하여 한국 정부는 종교 공동체가 전국에 코로나19를 확산시켰다고 비난하며 종교 단체를 표적으로 삼았다”며 “이러한 공개적인 공격은 교회와 교인들에게 특히 집중됐다”고 지적했다.(영문 서한 전문 바로가기)

쥬빌리 캠페인의 총괄디렉터 앤 부왈다(Ann Buwalda)는 “종교 공동체를 희생양 삼고 박해하는 일이 한국에서 일어나는 것을 보고 충격받았다”며 “나는 수십 년 동안 종교 자유와 인권 문제에 대해 한국인들과 함께 일해왔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일련의 조치를 재고하고 종교 자유를 존중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종교 자유는 빼앗을 수 없는 권리”라고 주장했다.

동아시아연구센터의 타라 오(Tara O)도 “문 행정부가 다른 곳에서 다수가 모이는 것을 모르는 척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해 교회를 비난하는 것은 논리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번 서명 운동을 이끈 수잔 숄티(Suzanne Scholte) 북한자유연합·디펜스포럼 대표는 “탈북자와 인권 지지자들, 언론 등에 대한 문 정부의 공격이 교회와 종교적 신념을 가진 이들을 표적으로 삼는 것으로 확대됐다”며 “문 대통령은 국제적 의무를 따라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자유의 원칙을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공동 서한은 한국과 함께 세계의 다른 지역에서도 종교 박해가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하며, 한국 정부의 최근 조치가 자유를 기반으로 한 국가의 종교적 관용과 사회적 통합을 약화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쥬빌리 캠페인과 서한 서명자들은 한국 정부에 “종교적 자유의 기본적 권리를 옹호하고 코로나19 확산 혐의에 대해 특정 공동체, 특히 종교 공동체를 표적으로 삼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NGO단체인 쥬빌리 캠페인은 전 세계 국가에서 소수 민족 및 종교 소수자의 인권과 종교 자유를 증진하고, 난민과 인신매매 피해자들을 돕고 있다. 특히 북한 인권에 초점을 맞춰 활동해 왔으며, 북한자유연합 창립 멤버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