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권단체들이 한국 정부가 최근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의 책임을 교회에 지우고 종교 자유와 활동에 강한 제재를 가하는 데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했다.

디펜스포럼 회장이자 북한자유연합 대표인 북한인권 운동가 수잔 숄티 회장은 한국교회가 정부 제시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도, 정부가 교회를 차별적으로 다루는 데 비판을 가하는 서한을 22일 공개했다.

해당 서한에서는 한국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이 특정 교회의 정치적 행동을 비난했으며, 정부 당국으로부터 한국교회가 예배를 방해받는 등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수잔 숄티
▲디펜스포럼 대표이자 북한자유연합 대표 수잔 숄티 대표는 한국 정부가 코로나 상황에서 교회를 차별적으로 다루는 데 비판을 가하는 서한을 22일 공개했다.
특히 지난 7월 초 한국 정부의 교회에 대한 정규예배 외 성경공부, 합창단 연습 및 기타 소모임 금지 조치를 지적하며 “대규모 집회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감염의 위험을 줄이려는 조치로 보이지만, 교회를 전염병 대유행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차별적으로 지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교회총연합이 발표한 성명 내용 중 “중요한 것은 모임 자체가 아니라 방역지침 준수 여부”라는 구절을 인용하기도 했다.

또 연합단체가 종교 행사 취소 및 연기, 교회 대면 예배 중단 및 축소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 조치를 취했음에도, 시민이 교회 예배에 참석하지 말라고 탄원하는 문자 메시지를 받거나 구리시는 심지어 방역수칙을 위반한 교회를 신고하면 포상금을 제공하기로 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공개모임에 대한 제한은 주로 종교활동과 예배를 대상으로 했고, 정당모임, 오락 장소, 대중교통같은 다른 비종교모임에 대해서는 유사하게 시행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숄티 회장은 구체적으로 “교회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위생, 마스크 착용 등 가이드라인을 지키고 있는 반면 해변 방문자들이나 스포츠 게임, 기업 내 회의, 대중교통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나 행위는 같은 비난을 받지 않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8월 들어 감염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다른 곳에서도 확진자들이 발생했지만 교회만을 표적으로 삼아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현 정부의 행정을 비판하는 것으로 알려진 사랑제일교회와 지도자의 정치 활동을 겨냥하여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한 것도 꼬집었다.

이 서한에는 종교기관 박해 사례 열거와 권고사항을 담아 8월 27일까지 단체 혹은 개인별 서명을 받아 문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서명 운동은 종교 자유를 위한 쥬빌리 캠페인(Jubilee Campaign USA)과 미국 내 인권단체들이 연합한 북한자유연합 창설 멤버 중 한 명이 주도하고 있다.(서한 확인 바로가기, 서명 바로가기, 문의sydneykochan@jubileecampaign.org Sydney Kochan/j@nkn.us Jason West)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