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내 기독교계에 8.15 광화문집회 참석자들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독려하고, 각종 대면 모임 활동 자제 등 코로나 방역 협조를 호소했다.

24일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및 시군 대표회장 32명과 시군 대형교회 담임목사 400명 등 경기도 기독교 지도자 432명에게 이 같은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경기도가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편지에서 “신천지 발 집단감염 이후 정부와 국민이 혼연일체가 되어 쌓아온 방역성과가 크게 흔들리고 있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무엇보다 가슴 아픈 점은 지금의 고난이 서울의 사랑제일교회 등 종교시설에서 발생한 대규모 집단 감염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 경기도에서는 8월 15일부터 종교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했고, 중수본에서는 8월 19일부터 경기·서울·인천지역 교회에 방역강화 조치를 시행했다”며 “이에 따라 ‘비대면 예배’만 허용되고 교회 주관 각종 대면 모임 및 행사도 열 수 없게 된다. 종교에 대한 편견이 아니라 방역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인 만큼 지도자 여러분과 교인들의 이해와 협조가 꼭 필요하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 지사는 또 “일부 교회에 진단검사를 받아야 할 분들이 여전히 남아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8월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신 신도들이 모두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반드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기독교는 사랑의 종교다. 교인의 사랑이 이웃과 공동체를 향할 때 비로소 예수님의 가르침이 이 땅에 꽃피운다고 믿는다”며 “기독교지도자들의 적극 협조로 대한민국 코로나19 위기극복이 앞당겨져 기독교에 대한 칭송의 말이 널리 퍼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아울러 “경기도는 적극적인 방역으로 모든 교인들이 마음껏 예배하고 찬양드릴 수 있는 그날을 앞당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하나님의 은총이 가득하길 빈다”고 편지를 마쳤다.

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광화문집회 참석 신도들의 코로나19 진단검사 독려, 각종 대면 모임 활동 자제 등 코로나 방역에 협조해 달라고 도내 기독교계에 호소했다. ⓒ경기도청 홈페이지
한편, 기독교인으로 알려진 이재명 지사는 지난 23일 SNS에 ‘고비마다 한국 교회는 국민들의 등불이 되어주었습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한국교회에 방역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이 글에서 “한국교회는 어려울 때 국민에게 등불이 되어주고, 국민과 함께 위기를 이겨내왔다”면서 “모두가 같은 마음으로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역수칙을 함께 지켜나가다 보면 머지않아 극복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