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스국제학교
▲구자용 이사장이 극동방송에서 인터뷰를 갖고 있다. ⓒ루카스국제학교
루카스국제학교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의술이 더욱 중요하게 부각되고 있는 시점에서 국제학교가 세상을 향해 품고 있는 선한 영향력을 알리고,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는 청취자들에게 희망을 전하기 위해 극동방송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최근 밝혔다.

인터뷰에 나선 구자용 루카스국제학교 이사장은 "현재 전 세계가 코로나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서로가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해 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현 상황에 주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깨닫고 이를 통해 이 위기가 다시 하나님 앞으로 되돌아가는 축복의 시간이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루카스 국제학교는 앞으로 △국내 복지시설 봉사 △해외 선교 △치료 활동 등 다양한 미션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을 위해서는 진정한 의료적 지식이 필요하기 때문에 원어민 교사와 서울대 교수들이 직접 지도를 하고 있다.

특히 미국 의과대학의 약학과, 수의학과 및 4차산업혁명과 더불어 중요성이 극부상하고 있는 바이오학과 등을 지도해, 이 시대의 참된 의료인을 배출하고 하나님의 능력 안에서 세계 의술을 선도하고자 하는 것이 루카스 국제학교의 비전이다.

한편, 루카스 국제학교는 21세기 의사 누가의 제자 양육과 미국 의사 배출을 목표로 한 서울 서초동에 자리한 의료전문 대안학교이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