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픈도어선교회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격리한 외국인 380여 명 중 221명을 격리 해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6일 밝혔다.

북한은 평양 주재 외교관 등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한 달 정도 자택 격리를 하도록 조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3월 2일 이를 해제했다.

북한 당국은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일 평안남북도와 강원도에만 의학적 감시 대상자를 분류해 자가 격리한 주민이 7천 명이라고 밝혔다.

6일 조선일보는 "북한에서는 작년 말 중국에서 대거 귀국한 해외 파견 근로자들을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한 대북 소식통은 이 언론에서 "평양과 신의주 등 중국과 공식 무역이 활성화 된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의심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의심 환자들은 평성, 덕천, 신의주, 개천, 안주 등 지방 도시 호텔에 격리됐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조선일보에 "북한은 2월 초부터 중국에서 코로나 진단 키트와 의료진을 지원받아 평양을 중심으로 검사를 진행해 최근 양성 반응 환자가 무더기로 나왔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월 중순부터 중국과 해외 무역회사에 코로나 진단 장비와 방역복, 마스크를 우선 구입할 것을 지시했으며, 중국에서 방역 장비 구매가 어렵자 국제기구와 인도, 브라질 등에까지 구매를 시도했지만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북한은 한국 NGO에 코로나 방역 관련 장비 지원도 타진 중이라고 조선일보는 보도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