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무슬림 가정에서 태어난 알리아는 외출금지령으로 교회에 나오지 못하고 있다. ⓒ한국오픈도어
4년 전 전도된 무슬림 출신 청소년 리더가 아버지에 의해 외출 금지를 당하고 집안에 감금됐다며 한국오픈도어가 기도를 요청했다.

MBB(Muslim Background Believer)인 알리아(가명, 20)는 무슬림 가정에서 태어나 마약 중독자인 아버지 밑에서 자라났다. 알리아는 4년 전 한 크리스천 자매의 초청으로 교회에 온 뒤 예수 그리스도를 알게 되었고, 수년 동안 청소년들을 지도하는 리더로서 예배에 참석하고 교회 활동을 이끌어왔다. 지난 4월에는 세례도 받았다.

그러나 알리아가 크리스천이 된 뒤에도 가정 현실은 바뀌지 않았다. 알리아의 아버지는 술에 취할 때마다 알리아를 학대했다. 마약 중독으로 인해 그녀의 아버지는 감옥에 드나들었고, 그녀는 어린 3명의 동생을 돌봐야 했다.

알리아는 오픈도어가 후원하는 장학생으로 대학교 2학년이다. 공부하면서 동생들을 돌보는 등 자신이 처한 모든 상황을 이겨나가느라 늘 어깨가 무거웠다.

한국오픈도어는 “알리아의 생활은 더욱 어려워졌지만, 교회를 꾸준히 나가면서 자신을 아낌없이 사랑해주시고 돌봐주며, 자신의 무거운 삶의 무게를 기꺼이 짊어주는 분이 계신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인생의 어둡고 힘든 시기에도, 기쁘고 행복한 시간에도 예수님께서는 그녀의 피난처가 되어 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나 알리아의 아버지는 그녀가 교회에 못 나가게 외출을 금지하고 집안에 감금했다. 아버지는 주중에 거의 집에 없지만, 주일에는 항상 집에 와서 알리아가 집에 있는지 확인했다. 또 외출금지령으로 인해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청소년 캠프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한국오픈도어는 “알리아는 자신의 삶이 감시당하고 있고, 아버지의 과거 행적을 잘 알기에 아버지의 말씀을 거역하고 집을 나가는 것을 너무나 두려워했다”며 “하지만 이 모든 어려운 상황을 현지 파트너에게 알려왔다”고 말했다.

알리아는 “이번 일로 주님께 기도하는 시간이 더욱 많아졌다”며 “제 삶에 찾아와 주신 하나님이 얼마나 좋으신 분인지 저희 아버지가 언젠가 깨닫게 되기를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저를 위해 기도해주시고 저처럼 필리핀 남부에서 신앙 때문에 박해를 겪고 있는 많은 크리스천을 위해 기도해 달라”며 “함께 기도해주시고 염려해주신 많은 믿음의 형제자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국오픈도어는 “알리아 자매에게 하나님의 도우심이 임하도록, 알리아의 아버지가 하나님을 만나고 마약 중독에서 벗어나며, 세 동생이 선한 영향력과 사랑 안에서 잘 성장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필리핀 남부의 알리아와 같은 MBB 출신 크리스천들은 신앙 때문에 자신의 가족들로부터도 박해를 받고 있다”며 “이들 크리스천의 안전과 신앙을 위해 기도해달라”고 말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