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가 주최하고 울산다사모(다민족 다문화를 사랑하는 모임), 예장합동 울산노회와 울산노회세계선교위원회가 주관하는 ‘다민족 다문화를 위한 선교대회&세미나’가 오는 9월 25일과 26일에 진행된다.

평신도들을 대상으로 한 1차 행사는 25일 주일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 태화교회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이후 더이상 해외에 나가는 길이 막히면서 선교 패러다임이 타국에 가서 하는 속지주의 개념에서 타문화권 사람을 중심으로 한 속인주의 개념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위디국제선교회 대표 문창선 선교사가 ‘국내 이주민 선교현황과 전략, 어떤 준비가 필요한가?’, KWMA 사무총장 강대흥 선교사가 ‘울산의 선교적 사명 Imago Dei & Hospitality’, KWMA 미래한국선교개발센터장 정용구 선교사가 아프간 특별기여자 현황에 대해 발표한다.

이주민 사역자들과 교회 담임목사, 선교담당 리더 등 이주민 사역 관심자들을 위한 2차 행사는 2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우정교회에서 열린다. 이주민 사역 전략과 사례 등을 보다 심도 있고 구체적으로 다루게 된다.

울산 다민족 다문화를 위한 선교대회 & 세미나
강대흥 선교사의 키노트 스피치에 이어 문창선 선교사의 ‘이주민 정착 및 선교사역을 위한 준비’에 관한 주제 발제, 예동열 우정교회 목사의 진행으로 울산 명성교회, 울산지역 예수전도단, 울산 열방선교교회, 울산 다사모 등 아프간 특별기여자를 위한 지역 사례 발표가 마련됐다.

이어 허정훈 선교사와 KMWA 아프간 커미티 하니프 작가의 ‘아프간 이주민 정착을 위한 이해와 섬김’, KWMA 아프간 커미티 위원장 윤주흥 선교사의 ‘아프간 이주민 속 마음 알아가기’, 온누리 남양주 M센터 박창홍 목사의 ‘온누리 M센터 지역 사례 발표’, 울산경남 KWMA 사무총장 손승호 선교사의 ‘울산 이주민 사역에 대한 제안 –울산 이주민 사역 전문가의 입장에서 제안’, 예동열 목사의 진행으로 질의응답 및 울산 교계의 이주민 사역에 대한 제안, 성명서 발표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행사 실무자는 “아프간 이주민 29가정 157명에 울산에 들어온 것을 계기로 울산 지역 700여 개 교회가 초교파적으로 힘을 합해 다문화 사역자들을 돕고 이주민 사역에 동참하는 것이 선교의 차원에서 중요한 일임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땅끝에서 온 사람들이 우리 앞에 와 있으면 그곳도 선교지라는 패러다임의 전환은 평신도들이 일상의 삶에서 말씀을 실천하는 선교적 삶을 살아가는 것과도 긴밀히 연관된다”며 “지역마다 이주민 사역과 평신도 선교자원 동원 운동, 선교적 교회 운동 등이 활발하게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