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7~19일 세계기도성회(WPA) 2022 개최
온라인 유튜브로 생중계, 한국어 통역 제공

세계기도성회
▲2012년 자카르타 메인스타디움에서 12만여 명의 참가자가 함께 기도했다. ⓒ세계기도성회 2022 주최 측

전 세계 각국의 다양한 영적 상황을 돌파하고 세계 복음화를 앞당기기 위한 세계 교회의 강력한 연합기도모임으로 진행되는 ‘세계기도성회 2022’(WPA·World Prayer Assembly 2022, WPA 2)가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된다.

2012년 어린이와 청소년 2만 명을 포함하여 12만 명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모여 뜨겁게 기도한 WPA 1에 이어 10년 만에 열리는 이번 성회는 ‘새로운 물결’(New Wave, 하박국 2장 14절)이라는 주제로 각국 상황을 나누고 기도제목을 제시하면서 세계선교를 위해 다시 한번 기도의 힘을 모을 예정이다.

세계기도성회
▲세계기도성회 2022 포스터 이미지

3일간의 모임은 유튜브 생방송으로 송출하며, 한국어를 비롯하여 영어·인도네시아어·중국어·스페인어 등 7개국어로 동시통역을 제공해 세계 각지에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

‘기도’(Prayer)를 소주제로 하는 17일은 오전 11시(이하 한국시간)부터 오후 12시 30분까지 호주/오세아니아 세션, 오후 12시 30분부터 2시까지 동아시아 세션,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동남아시아 세션,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남아시아 세션으로 진행된다.

‘선교’(Mission)를 소주제로 하는 18일은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중앙아시아 세션,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중동/이스라엘 세션, 오후 5시부터 6시 30분까지 아프리카 세션, 오후 6시 30분부터 8시까지 남미 세션으로 진행된다.

‘3세대’(Generation)를 소주제로 하는 19일은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카리브해 세션,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북미 세션, 오후 5시부터 6시 30분까지 유럽 세션이 진행된다. 특히 18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는 ‘미전도종족’에 대한 패널 토의, 19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는 ‘다음세대’에 대한 패널 토의로 진행되며, 17일부터 19일까지 매일 저녁 9시부터 11시 30분은 전 대륙이 함께하는 전체 세션이자 경배와 찬양으로 드려진다.

세계기도성회
▲2022년 5월 4일 세계기도성회 2022 예비모임에는 660여 명이 참여했다. ⓒ세계기도성회 2022 주최 측

이 중 한국이 속한 동아시아 세션에는 한국·북한·일본·몽골·중국·대만·홍콩·마카오 등 8개국이 참여한다. 성회를 공동 주최하는 세계변혁 2033운동의 사무총장이자 이번 성회 동아시아 담당으로 현재 자카르타를 방문 중인 허종학 선교사(4/14윈도우한국연합 상임대표)는 “동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지만, 평균 복음화율은 가장 낮다”며 “한국은 이 지역에서 기독교가 제1종교인 유일한 나라이고, 선교대국과 변혁의 모델 국가로 인정받아왔다”고 말했다.

허 선교사는 “그러나 애석하게도 오늘날 다음세대 복음화율의 저하, 세계 최하위 출산율, 가속화되는 세속화로 빛을 잃고, 사회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또 복음에 기초한 평화 통일은 오랜 기도 제목”이라며 “한국에 제3의 영적 각성운동이 일어나고, 지상명령 이행을 앞당기는 데 계속 이바지하기 위해 기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중국의 영적 상황이 돌파되고 예루살렘에 이르기까지 실크로드를 따라 복음의 서진이 이루어지기를 기도하며, 일본의 100만 명 복음화의 목표가 달성되기를 기도한다. 몽골은 사회 정의, 다음세대 교육 환경 개선, 크리스천의 선한 영향력 확충을 위해 기도하며, 대만과 홍콩, 마카오의 복음화와 평화 안착을 위해 기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동아시아의 강한 종교의 영, 공산주의의 영, 불교와 도교와 신토이즘, 정령 숭배의 영이 훼파되며, 팬데믹이 걷히고 그리스도인의 믿음과 삶에서 복음의 본질을 회복하는 새로운 일상을 위해 기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계 각국의 복음 진전 이룬 세계기도성회

세계기도성회
▲2012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센툴국제컨벤션센터(SICC)에 9,600여 명의 참가자가 모였다. ⓒ세계기도성회 2022 주최 측

한편 허종학 선교사는 2010년부터 2년여 동안 2012년 자카르타 세계기도성회(WPA 1)를 준비하며 섬겼다. 허 선교사는 선교학자이자 선교전략가인 세계변혁운동의 창시자 루이스 부시(Luis Bush) 박사로부터 국제기도협의회(International Prayer Council) 의장 존 롭(John Robb) 목사를 소개받아 톰 빅터(Tom Victor) 목사, 오스틴 우카치(Austen Ukachi) 목사 등의 리더들을 만났고, 한국 교계와 선교계, 기도선교단체 리더들과 인도네시아 교계 지도자들도도 만나면서 성회를 준비했다.

한국에서도 준비모임을 가지면서 2011년 9월 영산수련원에서 ANI(All Nations Intercessors), Young 2080, 변혁한국이 북한을 위한 국제기도모임(PINK·Prayer Initiative for North Korea)을 공동주최해 국제기도협회 소속 각국 리더와 조용기 목사 등이 모임을 가졌다. 2012년 5월 열린 WPA 1에는 400여 명의 한국 참가자와 함께 성회에 참여했다.

세계기도성회
▲1984년 영락교회에 4,000여 명의 세계 기도 리더가 모였다. ⓒ세계기도성회 2022 주최 측

허 선교사는 당시 개회식에서 전 세계 86개국에서 온 9,600여 명이 참가자를 국가별로 불러일으켜 환영하고, WPA 1보다 28년 앞선 1984년 한국에서 열린 국제기도성회(IPA·International Prayer Assembly)에 대해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IPA를 주최한 한국대학생선교회와 영락교회를 방문해 당시 사진과 기사 등 각종 자료를 조사한 허 선교사는 “그때 한국 파송선교사는 400명에 불과했고 1인당 국민소득은 미국 달러 기준 2,100달러에 불과했지만, 세계선교의 선도국이 될 것을 선언한 선배들의 믿음의 기도와 고백이 놀라웠다”고 말했다. 이어 “IPA 이후 30~40년이 지나는 동안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에 신실하게, 넘치도록 응답해 주셔서 한국은 선교와 경제, 문화 강국이 되었다”며 “당시 인도네시아에도 한국처럼 영적 축복이 임하여 선교 및 경제 대국이 될 것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 날 자카르타 스타디움에 모인 어린이, 청소년 2만 명을 포함해 12만 명의 기도 소리가 귀에 쟁쟁하다”면서 “그 후 인도네시아의 영적 지도가 크게 바뀌었고, 세계 도처에 크고 작은 기도와 변혁의 물결이 일어나고 복음의 큰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세계기도성회
▲1984년 서울 뚝섬에 모인 금식 기도자들. 뚝섬과 전국의 기도원에 30만1,000여 명이 참여했다. ⓒ세계기도성회 2022 주최 측

◇세계기도성회 2022 “10억 영혼 대추수 이루길”

허종학 선교사는 “IPA는 한국의 선교 100주년을 기념하는 국제적 행사였고 세계에 기도운동의 불을 지핀 기폭제가 되었다면, 28년 후의 WPA 1은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영적 고속도로를 내는 시간이었다”며 “다시 10년 후에 열리는 WPA 2는 10억 영혼 대추수(Billion Soul Harvest)로 열매 맺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힘든 이때 WPA는 주님의 지상명령을 이행하기 위해 하늘 보좌를 움직이는 모임이 될 것”이라며 “또 다음세대를 선교의 파트너로 선포하고 그들에게 희망을 걸 것을 선언하며, 선교 강국인 한국의 교회, 선교사, 국내외 한인 성도들이 연합하여 세계 복음화와 평화를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세계기도성회에 참여하기 원하면 홈페이지(www.wpa2022.org)에 무료 등록한 뒤, 일정에 맞춰 홈페이지에서 7개 언어 중 한국어를 선택해 영상을 시청하면 된다. 등록하지 않아도 유튜브에서 ‘세계기도성회 2022 WPA 2-Korean-5.17’을 검색하여 시청할 수 있다. 나머지 2일은 끝자리 날짜를 바꾸어 검색하면 된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