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만 59세… 4월 17일 부활주일 끝으로

뉴저지초대교회 박형은 목사가 지난달 30일 주일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뉴저지초대교회 박형은 목사가 지난달 30일 주일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뉴저지초대교회 영상 캡쳐
1963년생으로 올해 만 59세인 박형은 뉴저지초대교회 담임목사가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미주 한국일보가 현지 시간 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박 목사는 지난달 30일 주일예배 설교 후 교인들에게 이 같이 결정하게 된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박 목사는 “하나님께서 우리 부부에게 오래 전부터 굶주리고 헐벗으며 가족이 없는 아이들을 사랑하는 마음을 주셨다. 개인적인 계획은 65세에 은퇴한 후에 그런 아이들을 위해 삶을 바치겠다는 생각이었으나 하나님께 지난해부터 저에게 다른 마음을 주셨다”고 했다고 한다.

“기도하는 중에 하나님께서는 대형교회에서 누릴 것은 다 누리고 남은 부스러기를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아니냐는 부담을 주셨다”는 것.

이어 “은퇴 후인 65세까지 기다리는 것보다 지금 힘이 있고 움직일 수 있는 상황이 될 때에 헌신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 어린이 사역에 매진하기 위해 사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 목사는 오는 4월 17일 부활주일을 끝으로 사임한다고 설명했다.

PCUSA 세크라멘토 노회에서 목사안수를 받은 박 목사는 1990년부터 1991년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이비스 대학교회 영어부 전도사, 1991년부터 1995년까지 샌프란시스코 연합장로교회 영어목회 목사, 1995년부터 2007년까지 나성영락교회 영어교회 담임목사, 2007년부터 2011년까지 텍사스 빛내리교회 담임목사, 2011년부터 2017년 6월까지 동양선교교회 담임목사를 거쳐 같은 해 7월부터 뉴저지초대교회 제7대 담임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