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직선 임원 상견례 모임 참석자 단체사진
▲세직선 임원 상견례 모임 참석자 단체사진 ⓒ세직선
세계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세직선)가 최근 서울 강남 U아트홀에서 2022년 세직선 임원 첫 상견례 모임을 가졌다. 새로 선임된 세직선 임원들은 이 자리에서 사명자로서 각오를 결단하며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고 함께 교제를 나눴다.

예배는 양철호 사무총장의 사회로 이경수 총괄기획단장의 대표기도 후 정성봉 세직선 지도목사가 ‘개혁과 창조의 신앙으로’라는 주제로 “묵은 땅을 갈아엎자”는 말씀을 선포했다. 이어 초대가수 최지원이 헌금 특송 ‘샬롬’을 찬양하고, 윤신자 중보기도실장의 인도로 합심기도, 직장선교의 노래 제창, 정성봉 목사의 축도 등으로 드려졌다.

임원소개 및 상견례 나눔의 시간은 김수민 교육훈련단장의 사회로 참석자 자기소개, 여경철 감사의 ‘교회 경쟁력 모형에 의한 세계기독교직장선교 전략’에 대한 특강, 손영철 대표회장의 사역방향 발표 등이 있었다. 이어 김윤규 소태그리스도의교회 목사(평택외항국제선교회 대표 선교사)의 집례로 성찬식이 진행됐다.

손영철 대표회장은 이날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가는 요단을 건넌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은혜를 잊지 않기 위해 열두 돌의 기념비를 세웠다. 주님께서 세직선 임원으로 세운 열두 단장님을 세계선교를 품는 선교일꾼, 곧 ‘세품선’ 열두 돌로 기름 부어 주실 것을 믿는다”고 말하고 “무너진 일만교회 회복운동 등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에 세직선이 앞장 설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손 대표회장은 또한 올해 사역 방향으로 “해외선교인 ‘원심선교’와 국내선교인 ‘구심선교’로 나누어 추진하겠다”라며 “해외선교는 해외 주재원, 장단기 출장 직장선교사, 현지 선교사와의 일대일 동역선교 등으로 추진하며, 국내선교는 국내 거주 유학생과 이주노동자, 탈북민을 대상으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다음세대 사역을 위해 “2018년 평창올림픽의 경험을 이어나가 2024년 청소년평창올림픽을 차세대 제자로 삼는 기회로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