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남교회 대학, 청년들 매해 연탄 봉사 섬겨
신원규 목사 “17년간 도와준 새로남교회에 감사”
이상근 관장 “다른 교회들도 다 함께 동참하길”

대전 새로남교회(담임 오정호 목사)가 올해도 겨울을 앞두고 어려운 이웃에 연탄 나눔으로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했다.

새로남교회는 지난 6일 대학생과 청년들이 참여하는 젊은이 예배에서 이웃사랑 연탄봉사 발대식을 갖고, 대전 연탄은행과 사랑의연탄나눔운동본부 대전지부에 각각 1천만 원씩 총 2천만 원을 후원했다.

새로남교회
▲새로남교회 젊은이들이 지난 6일 사랑의연탄나눔운동본부와 같이 봉사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새로남교회
앞서 연탄 나눔 봉사에 참여한 청년 이다혜 성도는 이날 발대식에서 간증을 통해 대전 동구 소제동의 주거 환경이 열악한 곳에서 연탄 봉사를 하게 된 과정을 현장감 있게 소개했다. 이다혜 성도는 특히 “매번 봉사 때마다 새로남교회의 구호인 ‘이웃의 행복을 위하여’를 외치면서 일했다”며 “이후 다들 피로하여 청년부 모임 시간에 앓는 소리도 들렸지만, 기쁨의 웃음소리도 같이 들을 수 있어 값진 시간이었다”고 고백했다.

간증에 이어 후원금 전달식에서 신원규 목사(대전 연탄은행 대표, 새하늘장로교회 담임)는 지난 17년간 연탄을 나눌 수 있도록 도와준 새로남교회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한, 작년에는 연탄 7,800장을 나눴고, 6일에는 새로남교회 젊은이 부서의 청년 60명이 대전 대덕구에서 연탄 나눔 봉사를 한 것을 소개했다.

신 목사는 “청년들이 옮긴 연탄의 총 장수는 2,100장이며, 개당 3.65kg으로 만만치 않은 무게를 옮겨서 힘들었을 것”이라며 “그래도 따스하고 기쁜 마음으로 봉사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새로남교회
▲왼쪽부터 이상근 관장, 오정호 목사, 신원규 목사 ⓒ새로남교회
이어 이상근 관장(사랑의연탄나눔운동본부 대전 지부장, 중촌사회복지관 관장)은 “가정에서 연료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분, 특히 소외된 어르신들을 위해 5년 전 연탄 나눔운동을 시작했다”며 “매년 10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시행한다”고 소개했다.

이 관장은 또한 “새로남교회는 4년 전부터 이일에 동참하고 있는데, 새로남교회의 도움 없이는 연탄 나눔운동이 힘들었다”며 “다른 교회도 동참하면 좋겠다. 사랑의 연탄 나눔 운동이 확산될 수 있도록 기도하며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새로남교회 젊은이 부서 연탄봉사 행사는 2011년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시작한 후, 2018년에는 대학생들과 청년들이 연합하여 매년 따스한 이웃 사랑을 실천해 왔다. 그동안 새로남교회의 지역 연탄 나눔의 총 누적 후원금액은 5,100만 원이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