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고위 관리는 아이티 갱단에 의해 납치된 선교사 17명 중 일부가 생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익명의 관리는 최근 로이터통신에 오하이오에 기반을 둔 선교단체 CAM(Christian Aid Ministries)를 통해 봉사하는 동안 납치된 미국인 16명과 캐나다인 1명 가운데 일부가 아직 살아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기도
ⓒunsplash
이같은 증언은 4일(이하 현지시간) 인도주의적 임무를 위해 아이티로 향하던 미군 헬리콥터 5대가 연료 보급과 휴식을 위해 푸에르토 플라타 주에 착륙했다고 확인한 이후 아이티 인접국 도미니카 공화국 국방부로부터 나온 것이다.

CAM은 선교사 납치에 관한 가장 최근 성명에서 “아이티에서 납치된 지 21일째 되는 날이다. 지난 3주간은 힘든 여정이었지만 하나님께서는 우리와 인질들의 가족들을 신실하게 인도해 주셨다”라며 “인질들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지만,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기쁨과 그의 신실하심과 선하심을 상기시켜 주시기를 기도한다”라고 전했다.

이 단체는 “인질들과 소통할 방법이 없다”면서 “납치된 선교사들과 소통할 수 있다면 우리의 생각과 기도 속에 끊임없이 그들을 있다고 확신시켜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그들의 귀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전 세계의 많은 신자들이 그들을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소셜미디어에 돌기 시작한 아이티 갱단 리더 조셉의 영상은 그가 선교사 석방을 위한 협상 속도에 만족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크리스천포스트(CP)는 전했다.

블룸버그 퀵테이크(Bloomberg Quicktake)에 따르면 조셉은 “내가 요구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이 미국인들의 머리에 총알을 박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는 아이티 총리 아리엘 헨리와 아이티 경찰청장 레옹 샤를도 위협했다.

CAM은 “아이티의 거의 절반은 갱단의 통제 하에 놓여있다”라고 언급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