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차상위 계층·장애우에 추석 ‘행복상자’ 전달
월드비전 통해 라오스 학교 식수 보건 사업 지원

용인 송전교회 이웃섬김캠페인
▲송재갑 용인 이동읍장(좌)에 권준호 목사(우)가 행복상자를 전달하고 있다. ⓒ용인 송전교회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작년에 이어 이번 추석 명절도 비대면으로 보내는 경우가 많다. 물리적인 거리두기는 지켜야 하지만, 명절을 맞아 더 외롭고 소외된 이들을 돌보는 관심과 사랑, 온정의 손길마저 줄어들면 안 되는 이때, 용인 송전교회(권준호 담임목사)가 ‘이웃섬김캠페인’을 진행해 따뜻한 사랑을 실천했다.

대부분 한국교회와 마찬가지로 송전교회도 지난 1년 반 동안 이어진 팬데믹 가운데 여러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서도 “이웃을 섬기는 그리스도인의 사명을 결코 포기할 수 없다. 위기를 기회로 삼아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자”고 강조해 온 권준호 목사의 리더십 아래 ‘이웃섬김캠페인’이 시작됐다.

용인 송전교회 이웃섬김캠페인
▲이선덕 용인시처인장애인복지관 관장(좌)에 권준호 목사(우)가 행복상자를 전달하고 있다. ⓒ용인 송전교회
동안 다양한 나눔과 봉사로 이웃을 섬겨오던 송전교회는 이번 추석 시즌 교회가 위치한 이동읍(송재갑 이동읍장) 지역의 차상위 계층을 섬기기 위해 100만 원 상당의 생필품 키트를 담은 행복상자를 전달했다. 또한 이동읍에 거주하는 장애우들을 위해서도 200만 원 상당의 명절 선물 꾸러미를 담은 행복상자를 지원했다.

송전교회는 “팬데믹 속에서 경제적인 어려움은 누구보다 경제적 취약계층들에게 더 어렵게 다가오기 마련”이라며 “그분들의 필요를 채우기 위해 성도들의 마음과 정성을 담은 행복상자를 이동읍에 기증하였다”고 말했다. 특히 교회는 이웃을 섬기는 중, 용인 내에서 이동읍에 장애우가 가장 많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장애우들을 위한 행복상자도 마련해 용인시처인장애인복지관(이선덕 관장)에 전달했다.

용인 송전교회 이웃섬김캠페인
▲월드비전을 통해 송전교회가 라오스 식수 보건 사업을 후원하는 모습 ⓒ용인 송전교회
송전교회의 이웃 섬김의 영역은 코로나 상황에서 오히려 더 확장됐다. 라오스의 한 마을에 있는 학교에 우물과 화장실을 설치하는 월드비전의 식수 보건 사업에 600만 원을 후원한 것이다. 어려운 시기일수록 교회의 나눔과 섬김 사역이 위축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보다 더 힘든 사람들을 기억하고 이들에게 주님의 사랑을 전하기 위해 성도들이 마음을 모아 치열하게 기도하고 노력한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러한 송전교회의 이웃섬김캠페인은 그리스도인의 이웃 사랑과 복음 전파의 사명을 다시 한번 불타게 하면서 지역교회와 한국교회에 귀감을 주고 있다.

권준호 송전교회 담임목사는 “코로나19는 우리 삶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그중에서 안타까운 변화들 중 하나는 사람들이 자신의 안전에 집중하는 반면, 이웃은 소홀히 하게 된 것이 아닌가 한다”면서 “앞으로도 송전교회는 이웃들을 위해 사랑을 실천하며 계속 복음을 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