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과 글로벌 패밀리와 함께하는 아르텔 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한여름밤의 음악회’가 오는 18일 수요일 저녁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된다.

이날 공연은 유럽, 미국 등지에서 유학 및 오페라 연주 활동을 하고 귀국한 오페라 솔리스트들이 모인 남성 성악 앙상블팀 라클라쎄의 ‘손에 손잡고’와 도메니코 모두뇨의 곡 ‘볼라레’(Volare)로 막이 오르며, 밀라노 국립음악원을 졸업하고 ‘나부코’ ‘아이다’ 등 다수 오페라에서 소프라노 주역 가수로 활약한 소프라노 이승은의 ‘동심초’,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Madama Butterfly) 중 ‘어느 갠 날’(Un bel di vedremo)로 아름다운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 발달장애인 테너 최문영과 바리톤 윤혁진이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윤혁진의 ‘보름달’, 소프라노 이승은, 바리톤 윤혁진의 ‘그리움’, 발달장애인 성악가들로 구성된 미라클보이스앙상블의 ‘아름다운 나라’가 기쁨과 환희의 카타르시스를 더할 예정이다.

아르텔 필하모닉오케스트라 ‘한여름밤의 음악회’
다문화가정 자녀에게 문화, 예술 교육을 지원하여 재능을 발굴하고 성장을 돕기 위해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이 창단한 우리다문화어린이합창단은 이날 ‘노래로 세상을 아름답게’, ‘다 잘 될거야’로 코로나 시대에 지친 이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담아 인상적인 공연을 보여주게 된다.

이어서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 지휘과를 졸업하고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지휘자협회 우수 지휘자로 선발된 실력파인 김광현 객원지휘자(원주시립교향악단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와 함께 아르텔 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드보르작 신세계교항곡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에서 예술감독과 바리톤을 맡은 윤혁진 감독은 밀라노 베르디국립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을 수석 졸업하고, 밀라노 베르디 ‘F.A.Vallotti’ 국제 콩쿠르에서 2위를 입상했다. 현재 베아오페라예술원 교수, 미라클아트홀 및 문화예술기획 대표, 아르텔필 예술감독 및 상임지휘자이자 협동조합 이사장을 맡고 있다.

아르텔 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지역주민과 취약계층의 문화 경험을 증진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오케스트라 협동조합이다(http://u.poption.kr/concert110).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