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비전센터(GVC)
▲글로벌비전센터 500회 특별새벽기도회 기념예배가 드려졌다. ⓒ이지희 기자
최근 글로벌비전센터(GVC, 대표 문성주)는 서울 관악구 낙성대로 센터에서 GVC 500회 특별새벽기도회 기념예배를 드리고, 축하와 감사, 나눔의 시간을 가졌다.

1부 감사예배에서 설교를 전한 김영삼 목사(금광교회, 예장합동 성남노회 직전 노회장)는 ‘하나님을 춤추게 하라’(히 11:3~6)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에녹이 하나님과 300년간 동행한 것은 하나님과 뜻이 맞았다는 것이며, 다시 말해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삶을 살았다는 것”이라며 “하나님 앞에서 코람데오 신앙을 가지고 산 에녹처럼 500회를 새벽을 깨워 기도한 여러분의 삶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 춤추게 한 삶임을 믿는다. 앞으로도 그러한 신앙을 하기를 축원한다”고 말했다.

글로벌비전센터(GVC)
▲김영삼 목사가 1부 감사예배에서 설교를 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이어 서부아프리카 가나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일하다 남편을 따라 한국에 유학 온 올리비아 사모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영광을 찬양하기 원한다”며 특별 찬양으로 은혜를 끼쳤다.

2부 사역보고 시간에는 문성주 목사가 글로벌비전센터의 사역을 소개했다. 글로벌비전센터는 2012년 1월부터 수요유학생선교연합기도회를 통해 준비하여 2013년 1월 신촌에 설립된 후 다국적 유학생 예배, 현장 전도, 사역자 양성, 한국어 교실, 의료서비스, 유학생 일일여행, 바자회 등 다양한 사역을 펼치고 있다.

글로벌비전센터(GVC)
▲문성주 글로벌비전센터 대표가 사역보고를 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특히 올해 들어 의료서비스는 영락교회 의료선교팀의 파견 지원을 받아 진행했으며, 한국어 교실은 사랑의교회에서 한국어 교사 4명을 파송하여 3개 반을 운영했다. 또 지난 5월에는 사랑의교회, 할렐루야교회의 물품 후원으로 10개국 출신 유학생들을 위한 바자회도 성황리에 진행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일부 사역은 축소 혹은 중단됐지만, 상황이 완화되면 ‘다국적 어린이 합창단’을 통한 전도 사역과 ‘다문화 가정을 위한 바자회’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문성주 목사는 “글로벌비전센터는 모자이크 선교 공동체를 지향하며, 때가 되면 외국인 유학생들을 제자로 양성하여 본국으로 파송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교하는 교회의 특징은 중보기도 등 기도하는 불이 그치지 않는 만큼, 새벽기도 500일을 지나 앞으로 1,000일을 향해 달려가려 한다”며 “글로벌비전센터가 10년을 맞이하는 내년에는 하나님께서 더 큰 은혜를 주실 것”으로 기대했다.

글로벌비전센터(GVC)
▲왼쪽부터 축사를 전한 최웅섭 선교사, 김연수 목사. ⓒ이지희 기자
최웅섭 아제르바이잔 선교사는 축사를 통해 “이주민 사역지가 대부분 퍼주기 사역을 하고 있다. 물론 예수님도 그러하셨으니 나누고 베푸는 사역도 필요하고, 저도 선교지에서 퍼주는 사역을 했었다”며 “그러나 더이상은 퍼주는 사역은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 선교사는 “이제는 하나님이 주신 콘텐츠인 성경을 통해 사역해야 한다”면서 “제 마음의 소원과 하나님의 마음의 소원이 이뤄지면 이곳부터 시범사업이 실행될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김연수 열방선교센터 목사는 “한국교회 중 이주민 선교를 하는 교회가 1%도 안 되는데, 여기서 선교사들이 눈물로 수고하여 기른 100명의 예배자 가운데 귀국하면 2%나 살아남을까 하는 것이 현실이다. 대체로 돌아간 지역에 교회가 없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주민 선교 현장에서 평신도 사역자의 비전으로 이주민을 키우고 보내야 본국에서도 신앙생활을 할 수 있다. 이것이 이주민 선교의 첩경”이라고 주장했다.

김 목사는 이를 위해 “평신도들이 평신도를 훈련시키는 일이 일어나야 이주민들이 최소한 가정교회 지도자가 되고, 하나님께서 부르면 목사가 되고, 열매가 된다”며 “평신도 사역자들이 말씀으로 이주민들을 양육하고, 그들이 또 다른 사람을 세우는 역사가 특별히 서울대에서 활발히 일어나길 바란다”고 기대를 전했다.

글로벌비전센터(GVC)
▲참석자들이 외국인 유학생 사역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