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콥
▲인터콥이 경북 상주 열방센터에서 개최한 목회자국제선교컨퍼런스 모습. ⓒ인터콥

인터콥선교회(본부장 최바울 선교사)가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에 회원 자진 탈퇴서를 제출했다.

인터콥은 강요한 사무총장 명의로 작성된 6월 29일자 탈퇴 공문을 KWMA 이사장 앞으로 전달한 상황이다.

인터콥은 이 공문에서 “KWMA에서 자진 탈퇴하기로 결정헀다”며 “그동안 저희의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사랑으로 저희 인터콥선교회를 끝까지 품어주시고 지도해 주신 KWMA 이사장님 이하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KWMA의 신학 및 사역지도를 받으며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논란의 대상이 되어 왔음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코로나 확산에 대한 인터콥 관련 보도에 대해서는 억울한 면이 적지 않았다고도 했다.

인터콥은 “그동안 저희를 품고 지도해 준 KWMA의 위상과 연합사역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자진 탈퇴하기로 결정했다”며 “지난 30여 년 동안 KWMA 정회원 단체로서 지도하고 협력해주신 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선교계 원로들의 멘토링을 받으며 더욱 성숙하게 한국교회를 섬기며, 신속한 세계복음화에 더욱 전력하겠다”고 밝혔다.

1일 강요한 사무총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향후 KWMA를 비롯한 한국선교계와 더욱 긴밀히 교류하면서 좋은 지도자들과 함께 협력하고, 교육도 받고 더 열심히 사역할 것”이라며 “다만 인터콥의 부족함으로 인한 소모적 논쟁을 그만하는 것이 모두에게 좋을 것 같아 탈퇴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