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접종만으로도 야외서 마스크 벗을 수 있어,
백신 접종 완료하면 사적 모임 인원 제한서 제외”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7월부터 백신 접종자는 마스크를 벗을 수 있고, 정규 종교 활동, 식당 인원 제한에서도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26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예방접종 완료자 일상 회복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7월부터 1차 접종만으로도 공원, 등산로 등 야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고, 실외 다중시설 이용, 정규 종교 활동에도 인원 제한의 적용을 받지 않아도 된다.

2차 접종까지 완료하면 사적 모임,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인원 제한에서도 제외된다.

김 총리는 “국민 70%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치는 9월 말 이후에는 방역기준을 전면 재조정하겠다”며 “집단면역이 달성되는 시점에서는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완화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간 부문에서도 접종 완료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적극 실행한다면 코로나 조기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60세 이상이 백신을 1회 접종하는 것만으로도 코로나 예방효과가 90% 가까이 된다고 보고 있다. 현재 60세 이상 백신 접종 예약율은 60% 수준이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