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요한 목사
▲최요한 목사
갈수록 사람들의 양심이 무디어가는 것은 환경과 상황과 역경 속에 살다 보니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양심이 화인 맞거나 깨어졌기 때문입니다.

허물과 죄로 말미암아 죽은 양심을 가진 채로 살아가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죽은 양심을 살리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지금 열심히 전도하는 것입니다.

말세가 오니 신앙보다도 인간의 모든 가치를 물질 개념으로 보는 인본주의적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말씀 중심으로 돌아가지 않고 열심히 전도하지 않으면 세상적으로 떨어지고 마는 것입니다. 내 삶의 중심이 오직 예수 그리스도화 되시기를 원합니다.

최요한 목사(세계선교연대 대표, 국제선교신문 발행인, 명동교회 담임)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