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콘텐츠 추천 플랫폼인 디스커버리 플러스(Discovery+)가 예수 부활을 다룬 영화 ‘부활(Resurrection)’을 3월 27일 개봉한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부활’ 영화는 2013년 개봉한 인기 드라마 ‘더 바이블(The Bible)’의 프로듀서인 로마 다우니(Roma Downey)와 마크 버넷(Mark Burnett)이 제작했다.

디스커버리 플러스(Discovery+)에서 방영될 영화 ‘부활’ 포스터.
▲디스커버리 플러스(Discovery+)에서 방영될 영화 ‘부활’ 포스터. ⓒget.discoveryplus.com/resurrection
이 영화는 십자가 사건 이후 혼란에 빠진 제자들이 부활하신 예수를 통해 그들의 소망이 십자가에 달려 죽은 것이 아니라, 그들 안에 살아있음을 깨닫게 되는 내용이다.

다우니와 버넷은 “신실한 관객들은 자신의 믿음과 가치를 표현해주는 콘텐츠를 갈망하고 있으며, 우리는 이 영화에 디스커버리+보다 더 좋은 보금자리를 생각할 수 없다”며 “디스커버리 CEO인 데이비드 자슬래프(David Zaslav)와 그의 팀은 가족 친화적인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놀라운 보금자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 “부활의 궁극적인 희망 이야기를 디스커버리+ 시청자들과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하며 부활절 시즌에 맞춰 가족들과 이 장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작품에는 2015년 TV드라마 ‘A.D.:더 바이블 컨티뉴스(The Bible Continues)’에 출연한 배우들도 등장할 예정이다. 더 바이블 컨티뉴스는‘더 바이블’의 속편으로, 2014년 개봉한 ‘선 오브 갓(Son of God)’의 후속작이다.

디스커버리 CEO 데이비드 자슬래프는 “이 영화는 온 가족을 위한 프리미엄 스토리텔링을 포함한 모든 사람에게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디스커버리+의 바램을 상징한다”며 “이 강력한 영화를 통해 마크와 로마와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다우니와 버넷은 이번 작품이 1억 명 이상이 시청했고 3개의 에이미상 후보에 오른 ‘더 바이블’의 성공을 따라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