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사랑의교회에서 특별찬양을 부르는 전재학 목사.
▲LA 사랑의교회에서 특별찬양을 부르는 전재학 목사. ⓒLA 사랑의교회
전재학 목사가 코로나19로 투병하다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2시 30분 별세했다. 향년 83세.

장례예배는 오는 30일(토) 오전 11시, 미국 LA의 풍성한교회(담임 박효우 목사)에서 진행되며,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지난 1995년 괌으로 이민을 간 전재학 목사는 찬양 사역과 복음성가 작곡으로 꾸준하게 활동해왔다.

그는 이영화 집사가 불러 히트한 ‘실비 오는 소리에’(79년)와 ‘저 높은 곳을 향하여’(81년)를 작곡했으며, TV 드라마 ‘미련’ ‘애처의 일기’ 등의 주제곡을 만들다. 또한 LA에서 예술인 동호회 교회를 담임했으며, 한국적인 복음성가 작곡을 위해 힘써왔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