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공무원 17인 퀴어행사 반대 성명서에 대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 결정에 반발
코로나19 이태원 클럽 게이 사실 보도 언론과 기자들에 위협 가하는 데 우려 입장 밝혀

한국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
한국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한직선‧이사장 주대준, 대표회장 손영철)가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에서 퀴어행사 반대를 성소수자 혐오로 판단한 것에 우려하는 등의 입장문을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한직선은 "작년 5월 서울시청 공무원 17인의 시청광장 퀴어행사를 반대하는 성명서에 대해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에서는 올해 2월 차별 발언과 혐오표현이라고 결정했다"며 또 "최근 이태원 클럽 코로나19의 보도에서 대다수 언론이 인권보도 준칙에 따라 성소수자의 인권으로 접근하여 '동성애 게이' 사실을 숨긴 체 보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직선은 특히 "성경에서 동성애는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배역하는 행위이며, 그것을 행한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자격을 잃게 한다고 한다"면서 "이러한 거짓과 가증스러운 사태를 방치할 경우 미래 대한민국이 장차 감당할 수 없는 성의 혼돈, 윤리·도덕적 참상을 도래하게 될 것이며, 멸망한 소돔과 로마처럼 국가 타락의 길로 가는 것을 우려하며 절박한 심정으로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소수자 차별 금지법'의 국회 법률발의와 지자체 인권조례 시도를 즉각 철회하고 폐기할 것 △국민이 당연히 알아야 할 사실들을 보도한 언론사와 기자들을 위협하는 행위는 헌법에 보장된 자유 언론 표현의 명백한 탄압이므로 중단할 것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는 동성애 죄악을 인권으로 포장하여 인권 침해 사례로 발언하지 못 하도록 위협하는 불의를 버리고 공공의 시민 인권을 위해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음은 한직선 입장문 전문.

서울시청
▲작년 서울시청 내 다수 공무원이 서울광장 퀴어행사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내부 직원 대상 조사 결과 참여인원의 약 66%는 퀴어행사의 시청광장 개최에 부정적인 인식을 가진다고 답했다. ⓒ서울시청기독선교회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가 퀴어행사 반대를 성소수자 혐오로 판단한 것에 대한 우려와
코바19 이태원 게이 사실을 보도한 기자에게 위협을 가하는 건에 대한 입장문
(이로 인해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형제들을 위한 기도)

성경에서 동성애는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정면으로 도전하는 배역하는 행위가 되며, 그것을 행한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자격을 잃게 한다.

"누구든지 여자와 교합하듯이 남자와 교합하면 둘 다 가증한 일을 행함인즉 반드시 죽일지니 그 피가 자기에게로 돌아가리라"(레위기 20:13) "이를 인하여 하나님께서 저희를 부끄러운 욕심에 내어 버려두셨으니 곧 저희 여인들도 순리대로 쓸 것을 바꾸어 역리로 쓰며 이와 같이 남자들도 순리대로 여인 쓰기를 버리고 서로 향하여 음욕이 불일 듯 하매 남자가 남자로 더불어 부끄러운 일을 행하여 저희의 그릇됨에 상당한 보응을 그 자신이 받았느니라"(로마서 1:26-27)

그러나 국가인권위원회 등은 헌법상 모든 사람 차별금지 기본권을 빙자하여 반인륜적이며 하나님 말씀을 거역하는『성소수자 차별 금지법』의 국회 법률발의와 지자체 인권조례를 계속하여 시도하고 있는데, 이를 즉각 철회하고 폐기할 것을 엄숙히 촉구한다.

작년 5월 건강한 공직자 서울시청 공무원 17인의 시청광장 퀴어행사를 반대하는 성명서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와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에서는 올해 2월 차별 발언과 혐오표현 이라고 결정하며, 이를 제기한 공무원에게 인권침해 사례로 홍보한 바 있다. 이러한 서울시인권위의 자의적 판단은 건전하고 건강한 상식적인 언로를 막고, 공공의 위계질서를 무너뜨리는 행위로 매우 우려스러운 사태이다.

사실 서울시 공무원들의 성명서는 퀴어행사의 비도덕성과 준칙위반을 대상으로 한 것이지, 성소수자들을 상대로 한 것이 아니므로 차별, 혐오표현 이라고 결정한 것은 옳은 판단이 아니며, 우리나라 헌법재판소와 대법원이 그동안 수차례 동성 간 성행위가 '객관적으로 일반인에게 혐오감을 일으키며 선량한 성도덕에 반하는 성 만족 행위'임을 결정한 바 있기에 공공장소에서는 적합하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최근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사건에서도 동일하다. 많은 언론들이 이번 이태원 클럽 코로나19의 보도에서도 음란한 동성 간 성행위를 성소수자의 인권으로 접근하여 『동성애 게이』를 숨긴 체 보도하고 있다. 국민들이 당연히 알아야 할 사실들을 보도한 양심적인 언론사와 기자들은 인권보도 준칙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인해 언론노조 등으로부터 왕따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이는 헌법에 보장된 자유 언론 표현에 대한 명백한 탄압이다.

국민이 위협으로부터 자신들을 지켜내기 위해 당연히 알아야 할 권리와 인권보도 준칙에 따른 동성 간 성 행위자들의 권리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한가? 양심에 따라 잘못된 것을 비판하지 못하게 입을 막는 일은 표현의 자유가 보장된 민주국가에서 있어서는 안 된다. 국민들이 양심적, 도덕적으로 인정할 수 있는 자유로운 인권의 나라가 되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작금의 거짓과 가증스런 사태를 더 이상 침묵 묵인할 수 없으며, 절박한 심정으로 호소한다. 이러한 사태를 방치할 경우 미래 대한민국이 장차 감당할 수 없는 성의 혼돈, 윤리·도덕적 참상이 도래하게 될 것이며, 멸망한 소돔과 로마처럼 국가 타락의 길로 가는 것을 우려한다.

또한 이로 인한 동성애 죄악을 인권으로 포장하는 것과 진실한 보도를 위협하는 언론노조의 불의는 더 이상 이 공의로운 땅에 존재해서는 안될 것이다. 우리는 동성애 불의에 용기로 맞선 서울시 공무원과 진실을 보도한 언론파수꾼인 국민일보 기자를 적극 응원한다.

2020. 6. 10. 한국기독교직장선교연합회 일동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